bar_progress

"무슨 테러리스트가 올림픽 금메달을…" 이란 사격 선수, 테러 의혹

최종수정 2021.07.30 12:56 기사입력 2021.07.29 21:44

댓글쓰기

도쿄올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 혁명수비대 일원으로 알려져
진종오 "이번 올림픽, 조직위도 그렇고 준비 똑바로 안 해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2020 도쿄올림픽'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란 사격선수 자바드 포루기(41·이란)가 테러리스트 단체의 일원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24일 "포루기가 첫 올림픽 무대에서 남자 공기권총 금메달을 땄다. 잘했다"고 축하 글을 올렸다. 이후 포로기가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이라고 주장하는 이란인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포스트'는 다음날(25일) "이란의 사격 금메달리스트 자바드 포루기(사진)는 테러 조직인 이란혁명수비대(IRGC) 조직원이었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는 이란 스포츠 인권단체 나비드 연합의 성명서도 함께 담겼다.


공개된 나비드 연합 성명서에는 "이 조직은 이란과 시리아, 이라크, 레바논에서 민간인을 학살한 전력이 있다"고 적혀있다. 이어 "올해 초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서한을 보내 이란혁명수비대 출신 선수가 나올 가능성을 경고했지만, IOC는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포루기도 스스로 이란혁명수비대에 몸을 담았던 것을 인정했다. 그는 지난 5월 한 방송에서 "이란혁명수비대의 일원으로 시리아 내전에 참전한 바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의무병이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민간인 학살엔 참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진종오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진종오가 2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도쿄올림픽서 같은 종목에 출전한 진종오 선수도 포루기 선수를 비난했다.


전날(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진종오는 올림픽 운영 방식에 대해서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격앙된 목소리로 "뉴스 보셨겠지만, 테러리스트가 1등을 하는 무슨 말도 안 되는 일이 어딨습니까"라며 "이번 올림픽은 조직위도 그렇고 너무 준비를 똑바로 안 해준 게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