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르완다 대학살 관련 기밀문서 공개명령

최종수정 2021.04.08 19:46 기사입력 2021.04.08 19:46

댓글쓰기

르완다 대학살 관련 프랑스 정부 책임 여부 내용 담긴 듯
카가메 대통령 "프랑스가 전진할 의욕 있다는 것 보여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프랑스 정부가 르완다의 투치족 대학살 시작 27주년을 맞아 당시 외교·군사 기밀 문서를 대중에 공개했다.


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이 이날 1990년부터 1994년 사이 작성된 외교 전문과 기밀문서 개방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해당 문서는 80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르완다 집단학살과 관련, 프랑스 정부의 책임 여부에 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019년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해 르완다 학살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책임이 있는지에 대해 규명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조사위원회는 르완다 학살 당시 프랑스가 "인종 차별적인 학살을 부추기는 정권에 연루돼 있었다"며 학살을 멈추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는 등 "무겁고도 중대한 책임"이 있다고 결론지었다.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은 관련 외교 문서 공개를 환영하면서도 "특정 프랑스 정부 인사들이 수십 년 동안 책임을 은폐하려는 노력이 심각한 피해를 낳았다"고 지적했다.

카가메 대통령은 다만 "그것(외교문서 공개)은 변화를 표시한다"며 "프랑스 지도자들도 일어난 일을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전진할 의욕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앞서 르완다에서는 1994년 4월 6일 다수 종족인 후투족 출신 대통령이 탄 전용기가 격추돼 숨졌고 이를 빌미로 삼아 후투족 측이 약 100일 동안 소수 종족인 투치족에 대해 무차별적인 학살을 자행했다.


대학살이 종식된 이후 르완다는 투치족 집단학살에 프랑스군이 개입했다며 프랑스 정부와 책임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이어 2006∼2009년 동안 양국 간 외교 관계가 완전히 중단되기도 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