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전세계 코로나19 위기 속 나홀로 장기계획…시진핑 체제 강화"

최종수정 2020.10.30 17:59 기사입력 2020.10.30 17:57

댓글쓰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 치 앞을 예상하기 힘든 상황인 가운데 중국이 중장기 경제 계획을 세웠다.


중국 공산당의 핵심 권력 기구인 중앙위원회는 19기 5차 전체회의(19기 5중전회)에서 2021∼2025년 적용될 14차 5개년 경제 계획과 2035년까지의 장기 경제 발전 계획을 세웠다.

CNN 방송은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유행과 미국 대선이 치러지는 혼란 속에서 중국이 발표한 중장기 경제 계획은 시진핑 국가주석 중심의 지도 체제를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녹색 성장을 위해 경제 사회 발전으로 전면적인 녹색 저탄소 발전을 가속화한다.


특히 2035년 장기 발전 전략과 관련해서는 시진핑 국가 주석이 내세운 사회주의 현대화 실현을 기본 목표로 제시했다.

CNN은 여러 국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몇 주 단위 계획을 짜는데도 어려움을 겪는데, 중국이 이처럼 장기 경제 계획을 세울 수 있는 것은 권위주의적 정치체제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또 선거를 통해 정권이 자주 바뀌는 민주주의 국가들과는 대조적이라고 전했다.


향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간 진흙탕 선거전이 이어지고, 투표 결과 불복, 법정 분쟁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중국 관영 언론은 자신의 체제 안정성을 더욱 부각할 것이라고 CNN은 예상했다.


CNN은 시 주석이 2012년 지도자가 된 이후 중국에 대한 절대 권력을 계속 강화해 왔으며, 권력을 연장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아왔다고 봤다.


시 주석의 임기는 2022년 종료지만 2018년 제13기 전인대에서 헌법에 명시된 국가주석의 3연임 제한 조항이 삭제돼 장기 집권도 가능하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