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매매보다 비싼 서울 전세…인구유출 가속화"

최종수정 2020.10.12 10:29 기사입력 2020.10.12 10:29

댓글쓰기

직방 "서울 '전세' 중간가격, 인천 '매매' 중간가격보다 1억3500만원 높아"

"경기 매매보다 비싼 서울 전세…인구유출 가속화"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 전셋값과 인천·경기 매맷값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서울에서 인천·경기로의 인구유출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세 시장 불안이 지속되는 한 인구유출이 가속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2일 직방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과 경기·인천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 차이가 9년 전 대비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은 4억원으로 경기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3억2000만원), 인천 아파트 매매거래 중간가격(2억6500만원)보다 각각 8000만원, 1억3500만원 높다. 2011년 1000만원, 3500만원 수준이던 격차가 각각 7000만원, 1억원 늘어난 것이다.

"경기 매매보다 비싼 서울 전세…인구유출 가속화"


올해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보다 매매가격이 낮은 거례의 비중은 인천 79.4%, 경기 65.8%로 조사됐다. 직방 관계자는 "두 지역 모두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보다 낮은 아파트 매매거래가 주를 이룬다"면서 "다만 두 지역 모두 감소추세가 나타나고 있으나 여전히 2015년 이전보다는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방은 서울 전세가격이 인천과 경기의 매매가격보다 높게 형성되면서 서울에서 인천·경기로의 인구 이탈이 이뤄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주거비 부담과 전세로 인한 주거불안정성을 해소하기 위해 서울에서 수도권 지역과 서울 외곽 지역으로 연쇄적인 인구 이동이 발생한다는 설명이다.


최근 5년(2016년~2020년 9월)동안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이하 매매거래가 가장 많이 이루어진 인천?경기 지역은 남양주로 총 3만6177건으로 조사됐다. 그 외 화성시(3만6131건), 부천시(3만2004건), 부평구(3만862건)가 3만건 이상의 거래가 발생했다. 반면 서울 강남권과 인접한 성남, 과천, 안양 등은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 중간가격 보다 낮은 거래 비중이 절반 이하를 기록하면서, 강남권 인접성과 접근성에 따라 가격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 공급대책이 실제 공급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시일이 소요되는 만큼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주택가격 격차에 따른 인구 이동현상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