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억은 있어야 강남3구 원룸 전세 산다

최종수정 2020.09.22 15:15 기사입력 2020.09.22 15:15

댓글쓰기

8월 서울 원룸 평균 전세 보증금 1억6246만원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 2억3875만원

2억은 있어야 강남3구 원룸 전세 산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지난달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3구의 원룸(전용면적 30㎡ 이하 주택) 전세보증금이 모두 2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셋값 상승이 지속되면서 서울에서 원룸 전세보증금이 1억원 미만인 지역은 강북구와 노원구 단 두 곳뿐이었다.


22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8월 서울 원룸 평균 전세 가격은 1억6246만원으로 전월 대비 약 2.1%(321만원) 올랐다. 서울 원룸 전세보증금은 올해 1월 1억3950만원을 기록한 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7개월 사이 2000만원 이상 올랐다.

특히 강남권 원룸 전세 가격의 상승세가 가파르다. 지난달 전세보증금이 가장 높은 곳은 서초구로 2억3875만원이었다. 이어 강남(2억3313만원)·송파구 순이었다. 송파구의 경우 전월 대비 전셋값이 10.2%(1901만원) 상승한 2억614만원을 기록했다. 송파구 전세 가격이 2억원을 넘기면서 강남 3구 원룸 전셋값이 모두 2억원을 돌파하게 됐다.


강북권에선 도봉구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전월 대비 24.1%(2492만원) 오른 1억2826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25개구 중 원룸 전세보증금이 1억 미만인 지역은 강북구와 노원구 단 두 곳뿐이었다.


2억은 있어야 강남3구 원룸 전세 산다

전월세 거래량은 줄어드는 추세다. 8월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의 전월세 거래량은 총 1만4183건으로 전달 대비 21.2% 감소했다.

한편 매매 거래량도 줄었다. 8월 4434건이 계약돼 전달(8684건) 대비 거래량이 절반으로 감소했다. 다만 거래 신고기한이 아직 남아있는만큼, 거래량은 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연립·다세대주택의 평균 매매가는 30㎡ 이하는 2억3215만원, 85㎡ 이하는 3억6169만원으로 집계됐다. 건축년도별로 살펴보면 1980년 이전에 건축된 주택이 4억3119만원, 2010년대 건축 주택이 2억8975만원으로 구축일수록 더 비쌌다. 재개발 등 투자 수요가 유입된 결과로 분석된다.


다방 관계자는 “매매와 전월세 시장에서 거래량이 모두 감소하고 있지만 전세보증금은 지속적으로 올라 강남 3구 원룸 전세보증금이 2억원을 돌파했다”면서 “강서, 강동구에서도 평균 전세보증금이 1억원 후반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