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명된 패닉바잉…6월 성동구 아파트 절반은 30대 이하가 샀다

최종수정 2020.08.18 06:39 기사입력 2020.08.18 06:39

댓글쓰기

직방 "30대 특성에 따라 아파트 매입지역이 차별화됨"

증명된 패닉바잉…6월 성동구 아파트 절반은 30대 이하가 샀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올해 6월 서울 성동구와 중구 아파트 매매의 절반 이상이 30대 이하의 거래로 나타났다.


17일 직방이 한국감정원 통계를 활용해 서울 아파트 연령대별 매매 비중을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서울시 25개 구 중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매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성동구로 전체 거래의 52.9%를 차지했다. 중구도 30대 이하의 거래 비중이 52.0%를 기록했다. 두 구에서 이뤄진 아파트 거래의 절반 이상을 30대 이하 연령층이 한 셈이다.

이 외에 강서구(46.5%), 영등포구(45.2%), 구로구(42.1%) 순으로 30대 이하의 아파트 거래가 많았다.

증명된 패닉바잉…6월 성동구 아파트 절반은 30대 이하가 샀다


6월 서울 전역의 아파트 연령대별 매매 비중은 30대 이하가 36.1%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40대가 27.8%, 50대 18.8%, 60대 이상 15.3% 등 순이었다.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고 있지만 청약 가점이 낮은 30대가 지금 아니면 아파트를 마련할 수 없다는 공포감에 대거 매입에 나선 결과로 분석된다.


직방 빅데이터랩 관계자는 "성동구 아파트의 30대 이하 매입 비중은 올해부터 40% 이상을 유지했다"며 "성동구는 을지로·강남 업무지역과의 접근성이 좋고 주거환경 개선도 이뤄지고 있어 30대 이하의 매입 비중이 꾸준하게 높다"라고 설명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