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와이바이오로직스, 호주서 면역항암제 1상 용량확장시험 시작

최종수정 2021.07.29 15:41 기사입력 2021.07.29 15:41

댓글쓰기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사진제공=와이바이오로직스)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사진제공=와이바이오로직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와이바이오로직스는 29일 호주에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YBL-006’ 임상 1상 용량 확장 코호트의 첫 투약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용량 증가에 이어 용량 확장 코호트도 맥쿼리 대학병원에서 먼저 시작한다.


YBL-006은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자체 발굴개발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이다. 면역항암제는 신체 면역 반응을 유도해 암세포를 공격하는 방식의 항암제다. YBL-006은 면역 T세포의 표면에 붙어있는 PD-1단백질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 암세포 표면의 PD-L1 단백질과 면역 T세포 PD-1이 결합되면 면역 T세포는 암세포를 정상세포로 인식해 공격하지 않는다. 이러한 ‘면역관문’을 억제해 면역 T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항체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약 물질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자체 연구개발한 면역 T세포 이중항체 플랫폼인 ‘ALiCE’와 1000억종 이상의 유전자 다양성을 확보하고 있는 인간항체 라이브러리 ‘Ymax®-ABL’라는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이 같은 기술을 기반으로 항체 신약 개발을 위한 후보 물질을 발굴 및 개발하고 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5월 국내와 호주에서 YBL-006에 대한 임상 1상을 승인받고 용량 상승 시험을 통해 완전관해(CR)를 확인한 바 있다. 이번 용량 확장 시험은 국내와 태국 등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 시험으로, YBL-006의 고형암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다양한 암종에서 검증한다. 약물의 최적 용량을 평가하는 것을 목적으로, 약 70명의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IPO도 진행하고 있다.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선정하고 지난 5월 상장예비심사청구를 신청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