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성폭력 피해 폭로자 변호사 "기성용, 하루빨리 소송 제기해달라"

최종수정 2021.03.02 09:07 기사입력 2021.03.02 09:03

댓글쓰기

기성용이 2월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서울과 전북의 K리그1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하고 초등생 시절 후배들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성용이 2월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서울과 전북의 K리그1 개막전 뒤 기자회견을 하고 초등생 시절 후배들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기성용 초등생 시절 성폭력 의혹' 사건이 법정 다툼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성용이 법적 대응을 예고하자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는 폭로자 측 변호사가 여론이 아닌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자고 촉구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측의 박지훈 변호사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피해자들의 법률 대리인 자격으로 소모적인 여론전을 멈추고 하루빨리 법정에서 진실을 가릴 것을 제안한다"며 "기성용 선수가 가급적 속히 피해자들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해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들이 원했던 것은 기성용 선수의 진정성 있는 한 마디였다"며 "그런데 기성용 선수는 언론을 통해 피해자들이 주장하는 사실관계를 전면 부인했고 형사 고소 등 가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거듭하여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은 본 사안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기성용 선수가 빨리 민·형사 소송을 제기해 줄 것을 바라고 있다"며 "본 사안의 진실은 여론 재판이 아닌 법정에서 밝혀질 수 있고, 또 법정에서 밝혀야만 하는 일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기성용은 지난달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전북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 뒤에 기자회견을 자처해 성폭력 가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기성용은 "나와는 무관한 일이며 나는 절대로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며 "(성폭력 의혹을 제기한 측의) 모든 주장에 대해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기 바란다"며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딴소리하며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또 "당시 상황에 대해 증언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많이 있다"며 "(피해자 측이) 어떤 목적을 가졌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앞으로 자비란 없다. 법적으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변호사는 지난달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C씨와 D씨가 전남 한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선배 A와 B로부터 수십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따르면 당시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던 C씨와 D씨는 1년 선배인 A선수와 B씨에게 유사 성행위를 강요당했다. 이후 A선수가 기성용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고 기성용 측은 폭로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주미 인턴기자 zoom_01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