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애인 국가대표, 이천훈련원 입촌 재개

최종수정 2020.10.22 09:18 기사입력 2020.10.22 09: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장애인 국가대표와 후보·신인 선수들이 22일부터 이천훈련원에서 순차적으로 훈련을 재개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이천훈련원에 입촌하지 못한 2020 도쿄패럴림픽 참가 선수들이 경기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을 통해 수영, 육상(휠체어레이싱 포함), 탁구 등 9종목 선수들에 대한 체력, 심리, 경기분석 영상 등의 훈련을 지원했다.

문체부와 장애인체육회는 이번 이천훈련원 입촌 훈련과 촌외 훈련 기간에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 훈련 재개 전 지도자 및 선수단 대상 코로나19 검사 실시 ▲ 이천훈련원 주 2회 방역 ▲ 촌외 훈련 종목별 방역관리자 지정 등을 시행한다. 더불어 훈련 재개 이후 이천훈련원과 종목별 촌외 훈련 현장에 대해 방역지침의 준수 여부와 훈련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비장애인 국가대표는 11월1일 17개 종목 선수 585명이 진천선수촌과 충주 조정경기장 등에서 훈련을 시작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