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후 9시까지 전국 1592명 확진… 내일 1700명대 예상

최종수정 2021.07.29 21:52 기사입력 2021.07.29 21:52

댓글쓰기

코로나19 유행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는 29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이동형 에어컨 앞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코로나19 유행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는 29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이동형 에어컨 앞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2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9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514명보다 78명 많다.


이날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11명(69.8%), 비수도권이 481명(30.2%)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510명, 서울 484명, 인천 117명, 부산 72명, 경남 70명, 대전 64명, 대구 57명, 경북·충남 각 37명, 충북 31명, 광주 25명, 전북·제주 각 19명, 울산 17명, 전남 16명, 강원 15명, 세종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700명대, 많으면 1800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60명 늘어 최종 1674명으로 마감됐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이날까지 23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30일로 24일째가 된다. 이달 최근 1주간(7.23∼29)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630명→1629명→1487명→1318명→1365명→1895명(당초 1896명에서 정정)→1674명을 나타내며 1300∼1800명대를 오르내렸다.


주요 사례를 보면 서울 서대문구의 한 실내체육시설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돼 누적 37명이 됐고, 관악구의 한 실내체육시설에서도 지난 16일 이후 총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양주시의 한 식품업체에서는 지난 27일 외국인 직원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이날 39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누적 확진자는 40명이다. 경기 북부의 한 무속신앙과 관련해선 23일부터 전날까지 22명이 확진돼 치료 중이다. 대전 서구 태권도장(누적 229명), 전남 여수시 회사(95명), 부산 동래구 목욕탕(3번째 사례 94명) 등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