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후 6시까지 전국 1403명 확진… 전날보다 84명 많아

최종수정 2021.07.29 19:01 기사입력 2021.07.29 19:01

댓글쓰기

코로나19 유행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는 29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이동형 에어컨에 손을 뻗어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코로나19 유행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는 29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이동형 에어컨에 손을 뻗어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2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403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319명보다 84명 많다.


이날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982명(70.0%), 비수도권이 421명(30.0%)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458명, 서울 417명, 인천 107명, 부산 72명, 경남 70명, 대전 63명, 대구 53명, 경북 33명, 충북 29명, 충남 28명, 광주 18명, 강원 15명, 울산·제주 각 13명, 전북 10명, 전남 4명이다. 현재까지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이달 6일(1006명) 처음으로 1000명대로 올라섰다. 지난 20일부터는 열흘 연속(1442명→1287명→1342명→1314명→1234명→1082명→1056명→1464명→1319명→1403명) 1000명을 넘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1700∼18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55명 늘어 최종 1674명으로 마감됐다.


주요 사례를 보면 서울 서대문구의 한 실내체육시설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돼 누적 37명이 됐고, 관악구의 한 실내체육시설에서도 지난 16일 이후 총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북부의 한 무속신앙과 관련해선 23일부터 전날까지 22명이 확진돼 치료 중이다. 대전 서구 태권도장(누적 229명), 전남 여수시 회사(95명), 부산 동래구 목욕탕(3번째 사례 94명) 등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