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천안함 수장' 조상호 전 민주당 부대변인 고소 사건 금천서로 이첩

최종수정 2021.07.29 19:00 기사입력 2021.07.29 19:00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천안함 수장'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고소 사건이 서울 금천경찰서로 이첩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조 전 부대변인의 주소 등을 고려해서 사건을 금천경찰서로 이첩했다고 29일 밝혔다.

조 전 부대변인은 한 방송에서 "천안함 함장이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켰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과 천안함 전우회는 지난달 10일 조 전 부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소했다. 이후 서초서가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해왔다. 지난 15일 최 전 함장은 서초서에서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부하들을 수장한 사실도 없고 임무 중 경계에 실패한 사실도 없다"고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