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설공단, 비둘기 배설물 교량 부식 방지 시설 개발…3개 교량에 설치

최종수정 2021.04.09 06:03 기사입력 2021.04.09 06:03

댓글쓰기

비둘기 배설물로 인한 교량훼손 방지·공원 이용시민 불편 해소 기대

서울시설공단, 비둘기 배설물 교량 부식 방지 시설 개발…3개 교량에 설치
썝蹂몃낫湲 븘씠肄

서울시설공단, 비둘기 배설물 교량 부식 방지 시설 개발…3개 교량에 설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설공단이 교량 하부 비둘기 서식으로 인한 교량 구조물 훼손 및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자 ‘비둘기 방지시설’을 신규 개발해 내부순환로 북부고가교, 강변북로 두모교, 북부간선로 북부간선고가교 등 3개 교량에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 자동차전용도로 교량은 하부 높이가 6~12m 정도이고 비바람을 피할 수 있어 비둘기가 선호하는 서식지로 교각과 교량 하부에 비둘기 배설물 등으로 인한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비둘기 배설물은 강한 산성으로 강재 부식과 콘크리트 열화를 가속시켜서 구조물 훼손 및 교량의 내구성을 저하시키고, 배설물로 인한 악취 및 오염으로 교량 아래 산책로와 운동기구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불편함을 야기했다.

그간 국내외 조류방지시설은 주로 그물망이나 뾰족한 바늘 형태로 만들어졌으나 비둘기가 끼여 죽는 등 문제가 있어 친환경적인 방안으로의 선회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서울시설공단은 새로운 방식의 ‘비둘기 방지시설’을 개발했다.


서울시설공단이 개발한 ‘비둘기 방지시설’은 ‘버드 코일’, ‘버드 슬라이드’, ‘버드 와이어’ 등 3가지다. 공단은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연구전문 기업인 한국농림시스템와 협업을 통해 기본적으로 비둘기가 난간에 앉을 수 없는 구조를 고안했다.


'버드 코일’은 직경 10cm의 원형강선을 교량의 점검로 난간에 설치하는 것으로 비둘기가 착지할 경우 원형강선이 전후좌우로 움직여서 바로 이동을 유도한다. ‘버드 슬라이드’는 폭 14cm로 40???????°경사를 갖는 삼각뿔 ?형태의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이며 ‘버드 와이어’는 버드슬라이드나 코일을 설치할 수 없는 배수관 등에 0.8mm굵기의 강선을 2~3열로 배치하는 시설이다. 교량의 구조, 환경적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설치가 가능하다.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에 개발한 방지시설의 효과성 검토를 통해 서울시 자동차전용도로 내 다른 교량에 확대해 도입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공단은 시민여러분께 차별화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