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꼴에 여자라고 생리하네" 여고생에 막말한 담임교사…교육당국 감사 나서

최종수정 2019.12.04 07:57 기사입력 2019.12.04 07:24

댓글쓰기

"꼴에 여자라고 생리하네" 여고생에 막말한 담임교사…교육당국 감사 나서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인천의 한 여자고등학교 담임교사가 부적절한 언사로 학생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초 인천시 연수구 모 여고 학부모들이 시교육청에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인 발언을 하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민원의 내용에는 해당 교사가 몸무게가 적게 나가는 학생에게 "생리는 하냐. 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라고 말하거나 몽정 이야기를 하는 등 성적인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또 학생들에게 "너희를 믿은 내가 XX년이다"라거나 "그렇게 하면 학교생활기록부를 잘 안 써주겠다"는 식의 발언도 했다는 게 이들 학부모의 주장이다.


이 같은 내용의 민원을 접수한 시교육청은 인권보호관과 성인식개선팀 장학사를 학교에 보내 피해 의혹이 제기된 학급의 학생들을 전수 조사한 뒤 감사관실에 감사를 요청했다.

시교육청은 이후 해당 교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 등의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교사는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 병가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는 상태다.


학교 관계자는 "선생님이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방학 때까지로 1차례 병가를 연장한 상황"이라며 "시교육청 소관이어서 구체적인 조사 내용이나 진행 상황은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할 때 성적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과 인권 침해에 대한 내용을 나눠서 파악했다"며 "조사 결과 의혹에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것으로 보고 감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