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상반기 화재 인명피해 감소…심혈관·뇌혈관계 응급환자 20% 증가

최종수정 2019.07.18 17:28 기사입력 2019.07.18 17:28

댓글쓰기

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소방청은 올 상반기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전년 동기에 비해 28.6% 감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인구 고령화의 영향으로 심혈관·뇌혈관계 응급환자는 20% 증가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올해 1∼6월 119 신고는 517만2051건으로 하루 평균 2만8435건에 달했다. 화재는 총 2만2571건으로 하루 평균 125건이 발생했다. 사망 162명, 부상 1118명, 재산피해는 3578억원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지난해 1∼6월 227명에서 65명 감소했다. 사상자도 1280명으로 지난해보다 16.9% 줄었다.


다만 재산피해는 지난해의 2845억원과 비교해 733억원(25.8%)이 증가했다. 강원도 동해안 대형 산불이 영향을 끼쳤다고 소방청은 밝혔다.


화재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55.9%로 과반이었다.

구조대 출동은 총 33만3352건으로 하루 평균 1842건이었다. 구급대는 총 139만3565회, 하루 평균 7700회 출동했다. 심정지 등 4대 중증 환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한 13만5460명이었다. 특히 심혈관ㆍ뇌혈관계 질환 응급환자가 11만1479명으로 전년보다 20% 늘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