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초동시각]변동폭 확대 1년…기관만 돈 버는 IPO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난해 6월 상장 당일 공모가 400%까지 변동폭 확대
상장 당일 급등해 공모주 투자자 수익
적정가격 조기 발견 제기능 못해

공모주의 상장 당일 가격변동폭을 공모가의 4배(400%)까지 확대한 지 1년이 지났다. 기업공개(IPO)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적정가격 조기 발견 기능은 하지 못하고 있다.


라메디텍이 17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공모가 1만6000원 기준 시가총액 1384억원 규모의 신규주는 상장 첫날 거래대금 1조2200억원을 기록했다. 상장 후 유통 가능 물량은 전체 발행 주식의 33%에 불과하다. 하루 만에 거래 가능 주식 수의 11.5배에 달하는 거래가 이뤄졌다. 2012년 설립한 라메디텍은 초소형 고출력 레이저 기술을 바탕으로 피부미용·의료기기 등을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29억원을 기록했다.

공모가 대비 212.5% 오른 5만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가 2만31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기관투자가는 314억원 순매도를 기록했고 개인투자자는 379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기관의 평균 매도가는 4만7100원으로 공모가 기준 평균 수익률 194%를 기록했다. 기관은 신주 95만7220주를 배정받았고 66만6400주를 상장 당일 처분했다. 개인 평균 매수가격이 3만6700원인 것을 고려하면 평균 손실률은 -33%에 달한다.


라메디텍 공모가 확정 과정을 보면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은 2278곳에 달했다. 공모가 희망범위 1만400~1만2700원을 넘어선 가격을 제시한 기관은 99.5%에 달했다. 1만6000원에도 신주를 인수하겠다고 한 기관만 2200곳이 넘는다. 희망범위 상단인 1만2700원 대비 26% 비싼 1만60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한 이유다.


1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그리드위즈도 별반 다르지 않다. 개인은 상장 당일 그리드위즈 주식을 1175억원어치 사들였고 평균 수익률 -38%를 기록하고 있다. 기관은 975억원 순매도를 기록했고 공모가 기준 수익률 68%를 달성했다. 지난달 23일 상장하는 날 공모가 대비 288% 올랐던 노브랜드 주가는 한 달 만에 60% 가까이 하락했다. 최근 1년 동안 신규 상장한 새내기 종목의 주가 흐름은 '상장 첫날 급등 이후 하락' 공식이 적용되고 있다.

상장 당일 가격변동폭을 확대한 이후 공모가 고평가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공모주 물량만 확보하면 상장 당일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빠질 수 있는 기관은 공모가 희망범위를 고려하지 않고 인수가격을 제시한다.


감독당국도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지난달 9일 금융감독원은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IPO 주관업무 제도개선 간담회'를 열었다. IPO 주관 업무를 담당하는 증권사 관계자도 참여했다. 공모가 산정 관련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주관사마다 적정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이 달랐다. 공모가를 산정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실적 추정치가 과도하거나 부적절한 기업을 비교 대상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금융투자협회가 'IPO 공모가격 결정 기준 및 절차'를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각 증권사는 내부 기준을 세우기로 했다.


지난 1년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 새롭게 입성한 상장사 주가 흐름을 놓고 보면 공모가 부풀리기가 오히려 IPO 시장 신뢰를 떨어트린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주관사 역할도 중요하지만 수요예측 절차 개선이 시급하다. 수요예측에 참여하는 기관 배만 불리는 IPO 시장이 되지 않도록 장기 투자자를 유입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할 때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국내이슈

  • "술주정하듯 불렀다"…'최악의 국가제창' 여가수 "술마셨다" 고백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해외이슈

  •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