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해안쓰레기 정보 수집부터 도서산간 순찰까지" 드론 활용한 공공서비스 프로젝트

최종수정 2021.07.29 12:00 기사입력 2021.07.2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정부가 해양쓰레기 현장정보 수집, 도서산간지역 순찰 등에 무인이동체(드론)를 활용하는 공공서비스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수요를 반영한 무인이동체를 개발하고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해 공공혁신조달 연계까지 추진하는 2차(2021~2023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 ▲국토 및 지적재조사, ▲도서산간지역 방범·순찰임무 등 3개 신규테마에 대한 주관 연구기관을 선정했다. 이는 5년간 국고 총 413억원이 투입되는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플랫폼개발사업의 일환이다.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 추진 개념도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 추진 개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먼저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수요기관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과제는 ㈜한컴인스페이스가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최대 운용거리 4km 내의 영역에서 20분 이상 해안쓰레기 관측 및 정보취득 임무를 자동 수행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국토조사 및 지적재조사를 위한 고정밀이미지 정보처리용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수요기관 :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유맥에어가 주관연구기관으로 뽑혔다. 다수 무인비행체(최대 4대)를 운용해 최대 1㎢의 면적에 대해 20분간 이미지 촬영임무를 수행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도서산간지역에서 방범, 순찰을 위한 자동 반복 임무 수행용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수요기관 : 화성시청) 주관연구기관으로 ㈜그리폰다이나믹스가 선정됐다. 최대운용거리 20km 내에서 최대 40분간 방범 및 순찰 임무를 자동 반복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위 3개 연구테마는 2020년9월부터 10월까지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으로부터 수요를 접수해 선정된 과제다. 2021년7월부터 2023년6월까지 총 2년간 각 과제별로 15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기간동안 우수조달물품 지정을 통해 공공혁신조달과 연계, 시장 판로 개척도 지원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혁신·상생·국민안전을 지향하는 공공조달과 4차 산업혁명 핵심인 무인이동체의 결합은 정부혁신 가속화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드론 혁신기업의 성장과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해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