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벨 생리의학상 'C형 간염 바이러스' 발견 美·英 학자 3인(종합)

최종수정 2020.10.05 20:01 기사입력 2020.10.05 19:53

댓글쓰기

미국 하비 올터·찰스 라이스…영국 마이클 호턴 공동수상
노벨위원회 "간염·간경변 등과 맞서는 데 결정적 기여"

2020년 노벨생리의학상으로 선정된 하비 올터(Harvey Alter) 미국국립보건원(NIH) 박사, 마이클 호턴(Michael Houghton) 앨버타대 교수, 찰스 라이스(Charles Rice) 록펠러대 교수. <사진=노벨상 홈페이지>

2020년 노벨생리의학상으로 선정된 하비 올터(Harvey Alter) 미국국립보건원(NIH) 박사, 마이클 호턴(Michael Houghton) 앨버타대 교수, 찰스 라이스(Charles Rice) 록펠러대 교수. <사진=노벨상 홈페이지>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미국의 하비 올터(85)와 찰스 라이스(68), 영국의 마이클 호턴(70) 등 3명이 선정됐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C형 간염 바이러스를 발견해 간암, 간경변 등과 같은 질병에 맞설 수 있도록 결정적으로 이바지한 공로로 이들 3명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위원회는 이들이 A형 간염이나 B형 간염으로 설명되지 않는 혈액 감염 간염의 주요인을 규명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또 이들이 C형 간염 바이러스를 발견한 덕택에 혈액 진단이 가능해졌고, 신약들이 개발돼 수백만명의 생명을 구했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특히 "역사상 처음으로 C형 간염 치료가 가능해지면서 인류가 이 질병을 종식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심어줬다"고 설명했다.

수상자를 발표한 노벨위원회 회원인 파트릭 에른포르스는 "질병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가 무엇인지 밝혀냈다는 게 가장 중요한 점이다"라며 "이 발견이 비로소 병을 치료하는 약과 백신을 개발하는 출발점이었다"라고 말했다.


올터는 미 국립보건원(NIH), 라이스는 뉴욕 록펠러대 소속이며, 호턴은 캐나다 앨버타대에 몸담고 있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 중 한명인 올터가 전화로 "그렇게 많은 환자가 치료되는 것을 보는 건 매우 놀라운 일이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매년 7000만명 이상이 간염에 걸려 40만명이 숨진다고 추산한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000만원)가 주어진다.


매년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노벨상 시상식은 올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한편 노벨생리의학상은 1901년부터 올해까지 총 111차례 수여됐으며, 제1·2차 세계대전 기간 등 9차례(1915∼1918년, 1921년, 1925년, 1940∼1942년)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올해까지 상을 받은 사람은 총 222명으로, 여성 수상자는 12명이다.


역대 최연소 수상자는 당뇨병 치료제인 인슐린을 발견한 캐나다의 프레더릭 밴팅으로, 1923년 32살 나이에 상을 받았다. 최고령 수상자는 미국의 페이턴 라우스로, 종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를 발견한 공로로 87세였던 1966년 수상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