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코로나19 1년 구민과 함께한 S-방역 계속

최종수정 2021.02.24 15:11 기사입력 2021.02.24 06:47

댓글쓰기

‘세계 최초 모바일 전자명부’ ‘코로나19 걱정없는 스마트쉼터’ 등 선도적인 정책...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24시간 가동체계, 주기적인 문자서비스와 전국 최초 필수노동자 조례제정...자동차극장, 드라이브스루 도서관 책 대여서비스, 베란다음악회, 취약계층을 위한 심리적 방역 서비스

모바일전자정부

모바일전자정부


드리아브스루 도서대여

드리아브스루 도서대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에서는 코로나19가 발생하고 어느 덧 1년이 지난 지금 스마트해지고 체계적인 성동구의 방역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코로나19 감염증 발생에 대비,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운영한지도 1년째다.

성동의 첫 확진자는 공동주택 거주자였다. 입주민들이 공용시설을 함께 사용하는 만큼 성동에 큰 긴장감을 가져왔다. 이에 구는 즉각적인 대응체계를 가동, 전체 방역을 실시와 함께 공동주택 공용시설에 항균필름을 즉각 설치하는 등 철저한 초동 대처를 했다.


앞서 구는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음압시설과 헤파필터를 갖춘 선별진료소를 2017년에 별도 건물로 신축하여 서울시 자치구에서도 선도적으로 감염병에 대비했다.


또 코로나19 초기 문재인 대통령도 방문, 전국적인 모범사례로 소개됐던 성동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임시선별검사소를 포함, 총 2곳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9만1654명(2월22일 기준)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제는 모두가 익숙한 QR코드 기반의 ‘모바일전자명부’ 또한 성동구가 선도한 전국 최초의 성과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정확하게 관리하기 시작한 시발점이었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5월 성동구의 시범 도입 이후 한 달 후인 6월부터 정부에서 전자출입명부를 전국적으로 운영하기 시작,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한 역학조사의 기반이 되고 있다.


이제는 만연한 코로나19의 위기 속에 생활 속 편리함을 위한 스마트한 기술 도입도 있었다. 성동형 스마트쉼터는 ‘실시간 버스·지하철 대중교통 정보 안내’와 함께 공기 중 바이러스를 죽이는 ‘자외선 공기살균기’와 ‘열화상카메라’를 갖춘 미래형 IoT(사물인터넷) 버스정류장으로 2020년 여름 최초로 선보였다.


냉·난방 시설을 갖추고 있어 계절에 따라 시원하고 따뜻하게 이용할 수 있고 특히 코로나19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어 지난 1월에만 한파에 13만 명의 주민들이 이용한 스마트쉼터는 스마트 K-방역 사례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낮엔 민원처리, 저녁엔 역학조사로 밤낮으로 대응하는 역학조사반의 노고와 함께 코로나19 현황을 주민에게 알리는 주기적인 문자서비스를 통해 감염병에 대한 즉각적인 현황과 대응상황을 주민과 지속적으로 공유하며 소통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같은 재난 상황에도 우리 사회의 유지를 위해 대면 노동을 하는 돌봄 ·보육 ·보건의료 ·공동주택 ·운송업종 종사자 등 필수노동자에 대한 적극적인 성동의 노력도 돋보인다.


지난해 9월 전국 최초로 ‘필수노동자’ 개념을 정의, 이들을 보호·지원하는 조례를 공포한 성동구는 안전물품 지원을 비롯 독감백신 및 코로나19 검사 지원 ·심리지원 서비스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 필수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존중을 전하자는 의미의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캠페인 전개 등 필수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한 사업을 다각도로 펼쳐 나갔다.


이 밖에도 살곶이 공원 자동차극장 운영,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공공도서관 책 대여서비스, 베란다음악회, 취약계층을 위한 심리적 방역 서비스 등도 코로나19 대응의 성과라 할 수 있겠다.


올해는 정부의 발표대로 백신 예방접종이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만큼 성동구도 백신예방접종 준비에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다. 현재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위해서도 중소기업육성기금 지원, 임대료 감면 등의 다양한 정책으로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코로나19 위기를 전 세계적으로 겪고 있지만 모바일 전자명부, 스마트쉼터와 같은 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 구민의 편리한 일상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처해 왔다”며 “일상의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차원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수차례 전국적인 유행 사태의 고비를 넘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