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은평구에 '공공 빈집+민간 노후주택' 통합정비 추진

최종수정 2021.04.04 11:15 기사입력 2021.04.04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은평구에 '공공 빈집+민간 노후주택' 통합정비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공 소유 빈집과 민간의 노후주택을 합쳐서 새 건물을 짓는 새로운 방식의 소규모 정비사업을 전국 최초로 시도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방식의 '빈집활용 민관결합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 사업을 은평구 구산동 일대에서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SH공사가 소유한 빈집 2개 필지와 바로 맞닿아있는 민간 소유 1개 필지로, 총 355㎡ 규모 부지다.

이번 사업은 SH공사에서 빈집활용 도시재생을 위해 매입한 빈집의 활용방안을 모색하던 중 민간 소유 필지와 결합해 통합 정비하는 방안을 제안했고 민간 토지주가 동의하면서 추진됐다.


해당 부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하 1층~지상 5층, 총 21가구 규모의 건물로 신축된다. 오는 6월 건축허가를 신청한 후 착공에 들어가 연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용적률은 225.6%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용적률 완화를 적용받아 개별 필지별로 사업을 추진할 때보다 약 40% 정도 주택을 추가 확보했다. 민간 토지주가 준공 후 SH공사에 주택을 일괄매도하기로 함에 따라 주택 전량은 임대주택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이번 1호 사업을 시작으로 SH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빈집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이번 정비방식은 SH공사가 민간 토지주와 함께 직접 주민합의체로 참여해 노후 주택을 정비하면서 임대주택을 확보하는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이라며 "앞으로 사업 확대를 통해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낙후된 저층 주거지의 도시재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