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완의 신길뉴타운…노후주거지 개발 시험대에

최종수정 2021.04.02 11:29 기사입력 2021.04.02 11:29

댓글쓰기

뉴타운 출구전략에 해제된 6곳, 마지막 퍼즐
공공복합사업 후보지 2, 4, 15구역 "민간 재개발 추진"
민간 대 공공 갈등 속 주민 혼란 가중

미완의 신길뉴타운…노후주거지 개발 시험대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 서남권 최대 뉴타운인 영등포구 신길뉴타운이 노후 주택가 개발의 리트머스 시험지로 떠오르고 있다. 서울시의 뉴타운 출구 전략 후 지지부진했거나 해제된 구역들이 민간, 공공 등 다양한 사업 방식을 통해 다시 재개발 동력을 찾는 모습이다. 다만 공공 주도 사업 후보지의 경우 주민들의 반발 여론도 만만치 않아 오히려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일 국토교통부와 정비업계에 따르면 옛 신길2·4·15구역 등 신길뉴타운내 해제 구역들은 최근 정부의 2·4 공급대책 후속조치에 따라 도심 공공주택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들 구역은 주변 구역들이 재개발을 통해 새 아파트로 탈바꿈한 것과 달리 2014년 정비구역 해제 이후 노후화가 극심해진 곳들이다. 정부는 각종 인센티브로 사업성을 개선해 이곳에 총 5000가구의 신축 아파트를 세운다는 계획이다. 앞서 신길1구역이 ‘공공재개발’을 통해 1510가구의 아파트 건립을 추진하는 것과는 다른 길을 택한 것이다.

신길뉴타운은 16개 구역중 3·5·7·8·9·11·12·14구역 등 8곳이 공사중이거나 이미 입주를 마쳤지만 1·2·4·6·15·16구역 등 6곳은 서울시의 출구전략에 따라 구역에서 해제되며 사업이 좌초됐었다. 새 아파트와 노후 주거지가 공존하는 미완의 뉴타운 상태인 셈이다.


하지만 정부가 공공 참여, 또는 주도 방식으로 해제 구역들을 개발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남은 퍼즐을 맞출 기회가 주어진 것이다.

여기에 최근 서울 집값 상승과 신안산선 개통(예정) 등 교통 호재가 잇따르면 사업이 지지부진하던 미착공 구역들도 속도를 내고 있다. 신길동 3590 일대 남서울아파트 등으로 구성된 신길10구역의 경우 지난 1일 사업시행계획에 대한 주민공람을 시작했다. 2007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지 무려 14년 만이다. 앞선 지난달에는 신길동340-1 일대 신미아파트, 백조·태양빌라 등으로 이뤄진 신길13구역이 조합설립인가를 받기도 했다.


신길동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오랫동안 사업 진행이 안되던 구역들이 속도를 내고 있는데다 신안산선, 신림선 등 각종 교통 호재도 끼고 있어 신길뉴타운의 천지개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건은 신길뉴타운에서 큰 퍼즐을 차지하고 있는 해제구역들의 향방이다. 신길1구역의 경우 주민 상당수가 공공재개발에 찬성하는 반면 도심 공공주택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신길2·4·15구역에서는 민간 재개발을 주장하는 목소리도 크기 때문이다. 신길4구역의 한 주민은 "민간 재개발에 찬성한다는 동의서를 구청에 제출한 상황인데 갑자기 공공 주도 재개발 후보지가 돼 황당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정비 컨설팅 업계 관계자는 "공공 주도 개발이 순항한다면 신길뉴타운이 빠르게 완성될 수 있겠지만 1년 안에 소유주 3분의2 동의를 구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더군다나 재개발 규제 완화를 주장하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서울시장 당선이 유력해 정부 의지에 힘이 실리지 않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