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탄소배출 25% 감소…새만금, 첫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최종수정 2021.04.07 13:58 기사입력 2021.04.07 13:58

댓글쓰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2월24일 전라북도 새만금 사업지역을 방문해 새만금개발청 및 새만금개발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새만금 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2월24일 전라북도 새만금 사업지역을 방문해 새만금개발청 및 새만금개발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새만금 사업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앞으로 산업단지는 개발단계부터 탄소 배출을 25% 이상 줄이는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로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제3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1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추진전략'을 확정했다.

그동안 개별기업이나 기존 산단을 중심으로 스마트그린으로의 전환을 추진해왔지만 정부는 디지털·그린 경제로의 전환을 앞당기고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신규 조성단계부터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스마트그린 산단은 사업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국가산업단지와 국가지정 도시첨단산업단지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새만금 산단을 포함해 총 2~3곳을 조성할 계획이다.


새만금은 권역에서 7GW의 대규모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관련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등 재생에너지의 혁신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다.

이런 여건을 활용해 새만금에 RE100이 실현되는 국내 최초 스마트그린 산단을 조성해 선도 모델을 제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가 지정 산단을 대상으로 해당 지자체의 제안을 받아 7월 중 사업지 1~2곳을 추가 선정한다. 추가 사업지는 탄소배출량 25% 이상 저감을 목표로 스마트그린 산단의 확산 모델로서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 이후 주체와 사업범위 등을 다각화해 2030년까지 스마트그린 산단을 총 35개소 지정을 목표로 추진한다.


정부는 각종 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신속하게 지원한다.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그린 지원은 각 부처에서 추진 중인 사업을 연계해 산단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산단을 조성할 때 지역 경제와 환경을 동시에 고려하는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조성하도록 세제, 환경 부담금 감면 등 인센티브 방안도 마련한다.


각 부처의 실증이 필요한 스마트그린 기술 관련 연구개발(R&D) 과제를 스마트그린 산단에 접목해 테스트베드(test-bed)로도 활용하도록 하고, 상용화가 필요한 기술도 집적시키는 등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백원국 국토부 국토정책관은 "새만금에 RE100이 실현되는 국내최초 스마트그린 산단을 조성하고 그 성과를 확산해 산단이 한국판뉴딜과 탄소중립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