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아파트 전셋값 또 상승…"전세품귀 장기화"

최종수정 2020.10.30 14:38 기사입력 2020.10.30 14:38

댓글쓰기

서울 아파트 매맷값 전주와 동일한 0.05%↑

서울 아파트 전셋값 또 상승…"전세품귀 장기화"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지난주에 이어 또 다시 상승하며 뚜렷이 우상향하고 있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4% 올랐다. 지난주보다 0.01%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 등 수도권 모든 지역에서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부동산114는 "임차인들이 전세물건 부족을 호소하는 품귀 현상도 장기화하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통계에 따르면 이번 주 전셋값은 지역을 가리지 않고 상승폭이 확대했다. 지역별로는 Δ노원(0.31%) Δ강북(0.29%) Δ송파(0.26%) Δ강서(0.25%) Δ강남(0.24%) Δ강동(0.24%) Δ금천(0.22%)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신도시는 Δ김포한강(0.20%) Δ동탄(0.19%) Δ위례(0.18%) Δ평촌(0.16%) Δ일산(0.14%)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Δ하남(0.27%) Δ고양(0.26%) Δ광명(0.25%) Δ과천(0.24%) Δ용인(0.21%) Δ군포(0.20%) Δ성남(0.20%) Δ파주(0.19%) 순으로 올랐다.


전세난으로 인해 매매시장도 강보합이다. 서울 아파트 매맷값 상승률은 지난주와 동일한 0.05%를 기록했다. 서울은 Δ강동(0.17%) Δ노원(0.16%) Δ금천(0.15%) Δ관악(0.11%) Δ구로(0.11%) Δ은평(0.07%) Δ강서(0.06%) Δ송파(0.06%)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비규제지역으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김포한강신도시의 주간 상승 폭 확대(0.10%→0.18%)가 두드러졌다. 그다음으로는 Δ평촌(0.16%) Δ동탄(0.15%) Δ일산(0.11%) Δ산본(0.06%) 순으로 나타났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현재 시장의 관점은 매매보다는 전세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며 ”전셋값이 매매가격 상승 폭을 크게 상회하면서 버티다 못한 실수요자가 매매시장으로 갈아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