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너진 원전생태계③]해외서 외면받는 K-원전 기술

최종수정 2022.03.22 07:28 기사입력 2022.03.21 11:41

탈원전 후 해외수주 '0건'…英·UAE 등서 이상징후 잇따라
원전산업 수출 실적도 급감…K-택소노미 원전 제외도 리스크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세종=이동우 기자]2009년 12월 한국전력 컨소시엄은 아랍에미리트(UAE)가 발주한 186억달러(약 21조원) 규모의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건설 프로젝트를 따냈다. 당시 원전 강국인 일본·프랑스 등을 제치고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수주한 해외 원전사업이다. 하지만 UAE 원전 수출 이후 2017년부터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해외 원전 수주 실적은 ‘0’(제로)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K-원전이 해외에서 외면받게 된 배경에는 문 정부의 탈(脫)원전 선언이 깊게 작용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국내에선 안전성을 우려해 탈원전을 시행하면서 해외 수출에 나서는 건 형용모순에 가까운 정책이라는 비판이 뒤따랐다.

실제 문 정부의 탈원전 선언 이후 K-원전은 해외 수주에서 연일 참패했다. 탈원전 선언 이듬해인 2018년 한국전력은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법인 뉴젠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 지위에서 돌연 해지됐다. 사업법인을 보유한 일본의 도시바가 돌연 해지 통보를 하고 캐나다 및 중국 원전 기업에 매각 기회를 부여했다. 당시 산업통상자원부는 "인수협상 중단은 탈원전 정책과 무관하다"고 설명했지만 원전 업계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년도 안돼 자격이 해지되는 사례는 극히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같은해 첫 수주를 따낸 UAE에서도 이상 징후가 잇따랐다. UAE는 장기서비스계약을 프랑스전력공사에 넘긴 걸 시작으로 2019년에는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장기정비계약 단독 수주를 돌연 미국과 영국 업체와 사업을 공동으로 수주키로 했다. 수주액 역시 3조원 규모에서 수천억원 대로 쪼그라들었다. 업계 관계자는 "당시 UAE가 한국이 단독 수주한 원전의 정비 계약을 타 국가와 나눈 건 미래의 K-원전의 생태계가 약화될 것을 고려한 장기적인 결정"이라고 분석했다. 역시 탈원전 정책이 해외 사업의 발목을 잡았다는 해석이다.


한국 수출 1호 원전인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외서 외면 받게 된 K-원전은 수출 급감으로 이어졌다. 원전업계에 따르면 설계와 부품 등을 포함한 원전 해외 수출 실적은 2018년 4400억원 규모에서 2019년 200억원 규모로 급감했다. 실제 한수원은 문 정부 기간 협력중소기업과 약 300만달러(약 36억원) 수준의 터키 악쿠유 원자력발전소의 ‘터빈용 진동감시시스템’ 공급 사업 및 70만 유로(약 9억3700만원) 규모의 슬로베니아의 크르슈코 원전의 ‘자성이물질 제거설비’ 공급 계약 등 소규모 수주가 전부다. 사실상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기술 보유국에서 기술경쟁력이 약화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향후 주요 글로벌 원전 수출 사업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 한수원은 오는 4월 엘다바 원전 계약 체결을 목표로 러시아 업체 측과 실무 협상 중이다. 총 300억 달러(약 35조원)를 투입해 1200㎿급 원전 4개를 짓는 이집트 엘다바 원전에서 한수원은 터빈 건물 등 2차 계통 사업 참여를 위한 단독협상자로 선정돼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다만 엘다바 원전 사업을 ‘턴키 계약(일괄 수주)’으로 따낸 주 사업자가 러시아 ‘JSC ASE’로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최근 유럽연합(EU)이 녹색 분류 체계(그린 택소노미) 초안에 원자력을 포함하면서 원전 건설이 활기를 띄고 있지만 정부는 ‘한국형 녹색 분류 체계(K택소노미)’를 확정지으며 원전을 제외한 것도 위험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유승훈 서울과기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는 "차기 정부가 원전 활성화를 하겠다고 했지만 당장 투자가 재개되기는 어렵다"면서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다시 짜고 환경영향평가를 받는 등 법적 절차를 거쳐야 해 실제 투자까지는 1년 이상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포토] 유아 '반전 섹시미' [포토] 변정수 '믿기지 않는 40대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