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경 여론조사] 국민 절반 이상 "尹 직무 정지, 부적절"

최종수정 2020.12.01 13:04 기사입력 2020.12.01 11:30

댓글쓰기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적절한 조치'보다 '부적절한 조치' 응답 더 많아
호남권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부적절한 조치' 응답 우세
민주당 지지층 73.1% '적절한 조치' vs 국민의힘 지지층 90.0% '부적절한 조치'

[아경 여론조사] 국민 절반 이상 "尹 직무 정지, 부적절"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고 징계를 청구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조치에 대해 국민의 절반 이상이 부적절하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가 윈지코리아컨설팅에 의뢰해 지난달 28~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자동응답) 결과 추 장관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응답자의 52.2%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했다. '적절한 조치'라는 응답은 36.5%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1.3%였다.

연령별로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적절한 조치'보다 '부적절한 조치'라는 응답이 더 많았다. 구체적으로 보면 50대에서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65.2%로 가장 높았고, 70세 이상(57.2%)과 50대(56.3%)에서도 절반 이상이 부적절하다고 응답했다. 30대에선 부적절 응답이 48.4%로 절반에 달했고, 20대(18~29세)에서도 부적절 응답이 43.7%로 적절하다는 응답(31.7%)보다 높게 나타났다. 다만 40대에서는 '적절한 조치' 45.2%, '부적절한 조치' 45.4%로 조사돼 찬반이 팽팽했다.


지역별로는 대전ㆍ세종ㆍ충청(58.6%)과 대구ㆍ경북(58.0%), 서울(56.6%), 강원ㆍ제주(56.2%), 부산ㆍ울산ㆍ경남(56.0%), 인천ㆍ경기(49.4%)에서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반면 광주ㆍ전라에서는 54.4%가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해 대조를 보였다.


정당지지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73.1%가 '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90.0%가 '부적절한 조치'라고 응답해 양당 지지층 간 확연한 입장차를 나타냈다. 또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에서 68.1%가 적절하다고 응답한 반면, 비(非)지지층에서는 88.6%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해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달 24일 윤 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에서 배제시켰다.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윤 총장은 직무정지 명령의 효력을 정지시켜달라는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에 냈고,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조미연 부장판사)가 이 사건을 맡아 심리중이다. 심리 결과는 이르면 1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난 28~29일 실시됐으며, 전체 응답률은 11.4%로 1000명이 응답했다. 조사 방법은 무선ARS로 휴대전화 가상번호 100%다. 표본은 2020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9%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는 윈지코리아컨설팅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