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학개미의 힘' 코스피 상승률 20개국 중 2위

최종수정 2020.09.13 11:56 기사입력 2020.09.13 11: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증시가 폭락한 이후 코스피가 주요 20개국(G20)의 대표지수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 투자자의 자금 유입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종가 기준 G20 국가의 대표 증시 지수를 연중 저점과 비교했을 때 코스피 지수는 64.42% 상승해 아르헨티나(107.5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는 독일(56.40%)·일본(41.40%)·프랑스(34.07%) 등 선진국은 물론, 브라질(54.73%)·인도(49.55%)·러시아(46.96%) 보다도 높았다. S&P500 지수(49.32%),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48.80%), 나스닥 지수(58.20%) 등 미국의 주요 지수도 코스피의 상승률에는 못 미쳤다.


지난해 말과 비교했을 때 지수가 더 높아진 국가는 한국(9.06%), 아르헨티나(10%), 미국(S&P500 지수·3.41%), 중국(상하이종합지수·6.89%) 등 4개국에 불과했다. 3월 폭락 장 이후 전 세계 증시가 코로나19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가운데 국내 증시는 개인 투자자의 자금 유입에 힘입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개인 투자자는 연중 저점인 지난 3월 19일 이후 지난 11일까지 25조7591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14조9247억원, 기관은 11조9152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달 들어 미국 증시가 약세를 보이는 와중에 국내 증시가 선전하는 배경에도 개인 투자자의 유동성 공급이 꼽히고 있다. S&P500 지수, 나스닥 지수 등은 지난 2일(현지 시간) 사상 최고점을 기록한 이후 각각 6.70%, 9.98% 하락했지만 지난 3일 이후 코스피는 0.03% 상승했다.


신산업을 위한 정부 육성 정책 등이 가세하면서 향후 국내 증시에 대해서 긍정적인 전망이 제기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고객 예탁금은 57조4000억원에 달한다.


임예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의 부동산 정책, 주식시장 세제 개편 및 뉴딜 펀드 조성 등을 고려하면 정부는 유동성을 주식시장으로 유입시키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공모주 청약 등을 고려하면 지금은 자발적으로 개인투자자들이 주식시장에 관심을 두고 있는 상황으로 거래대금이 급격하게 꺼질 개연성이 낮다”고 설명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