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I/O] 베일 벗은 안드로이드Q…AI·AR 본격 적용

최종수정 2019.05.08 11:27 기사입력 2019.05.08 08:42

댓글쓰기

오프라인에서 AI 이용 가능…실시간 자동 자막 기능 등 구현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새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Q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I/O 2019'에서 새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Q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마운틴뷰(미국)=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구글이 인공지능(AI)과 증강현실(AR)을 대거 적용한 새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 Q'를 공개했다. 각종 AI 기능을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AI의 활용 범위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구글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의 쇼라인 앰피시어터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회의 구글 I/O 2019에서 이 같이 공개했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클라우드의 데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각 기기에서 독립적으로 작동하는 AI는 훨씬 다양한 환경에서 AI의 강점을 이용할 수 있는데다 데이터 보호 측면에서도 더욱 안전해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AI 솔루션의 용량을 2기가바이트(GB)에서 80메가바이트(MB) 수준으로 줄였다. 때문에 특히 클라우드에 연결하지 않고 작동할 수 있다. 비행기모드 등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AI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셈이다.


클라우드 서버와 데이터를 주고 받을 필요도 없기 때문에 작동 속도도 더욱 빨라졌다. 이날 공개한 실시간 자막 기술 '라이브 캡션'도 이 같은 배경에서 실현됐다. 스마트폰에서 재생되는 음성을 AI가 자동으로 인식해 실시간으로 자막을 붙여주는 식이다. 팟캐스트, 유튜브 동영상은 물론 직접 촬영한 영상도 실시간으로 오프라인 상태에서 자막을 붙일 수 있다. 5억명 가량의 청각장애인들이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AI를 활용해 미리 할 말을 예상해서 알려주는 '스마트 리플라이' 기능도 추가됐다. 답장을 직접 입력할 필요 없이 AI가 맥락에 맞는 말과 이모티콘을 추천해준다. 그 밖에도 배터리 소모를 줄일 수 있는 다크 테마 기능도 선보였다.

차세대 스마트폰 규격으로 주목받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5세대통신(5G)을 지원할 것도 예고했다. 스테파니 커트버트슨 구글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디렉터는 "화면을 접었을 때에는 기존 스마트폰처럼 이용하다가 화면을 폈을 땐 남는 공간에 다른 앱을 실행해 자연스레 멀티태스킹이 가능하게 된다"며 "5G와 접한 다양한 서비스도 지원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