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文대통령, 추미애 뒤에 숨어…왜 이렇게 비겁한가”

최종수정 2020.11.25 07:01 기사입력 2020.11.25 07:01

댓글쓰기

“국민들이 ‘秋-尹 활극’까지 참아야 하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헌정 사상 초유의 충격적인 사태가 터져도 대통령은 또 숨었다”며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수장 두 사람이 이러고 있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법무장관의 보고를 듣고도 대통령이 아무 말을 안했다는 것은, '그대로 하라'고 재가한 것”이라며 “그런데 이 일이 이렇게 말없이 할 일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이라며 “징계 사유, 직무정지 사유가 있다고 봤다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임기 2년이 보장된 검찰총장이지만 이러이러한 잘못이 있어서 총장을 해임한다’고 말하고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된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그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장관 뒤에 숨어서 한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 왜 이렇게까지 비겁한 것인가”라며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을 대통령이 져라. 부동산 대란에 코로나에 심신이 지친 국민들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활극까지 참아야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은가.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