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윤석열, 공직자답게 거취 결정하라”

최종수정 2020.11.24 22:35 기사입력 2020.11.24 22:35

댓글쓰기

"윤 총장 혐의에 충격과 실망 누르기 어려워"
민주당 지도부도 윤 총장 비판 목소리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길 권고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사임을 결단하라는 촉구로 해석되는 부분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법무부의 감찰 결과는 매우 심각하게 보인다”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감찰 결과에 대해 법무부 장관으로서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라면서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검찰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최고위원 등 민주당 지도부도 윤 총장에 대한 비판에 목소리를 높였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고 검찰총장은 성역이 아니다”라면서 “더 이상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불가해진 윤 총장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