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각 총사퇴 거론하는 野…'거국내각 구성' 목소리도

최종수정 2021.04.08 15:19 기사입력 2021.04.08 14: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4·7 재·보궐선거 민심과 관련해 야당에서 내각 총사퇴 목소리가 심상치 않게 나왔다. 특정한 정당이나 정파에 한정되지 않는 거국내각 구성을 제안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8일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재보선 결과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와 관련해 "무능과 부패로 나라를 망치고, 내로남불의 위선으로 국민들 가슴에 피눈물 흘리게 한 국정의 ‘전면쇄신’, 그리고 ‘내각 총사퇴’. 단행할 생각이 있냐"며 오만한 폭주를 멈추라는 국민의 준엄한 경고를 ‘무거운 책임감’, ‘엄중함’이라는 늘 되풀이해온 애매한 수사, 형식적 사과로 넘길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재보선 관련,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며,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밝혔다"며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 민생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 실현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심판받은 것"이라며 "지난 4년간 단 한번 없었던 ‘반성과 성찰‘, ’책임지는 정권’의 모습 없이는 미래에도 천심을 얻을 날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비슷한 지적을 했다. 김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청와대와 집권 여당에게도 진정으로 고언 드린다"며 "이제라도 민심을 제대로 듣고, 분노한 국민들이 치켜든 횃불을 직시하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생경제, 부동산, 코로나19 대응, 저출산, 노사, 교육, 사법 정의 등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뼈를 깎는 아픔으로 ‘정책 대전환’을 꾀해 달라"며 "이를 실현할 수 있는 ‘통합적 거국내각’ 구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180석 거대 여당도 이제 ‘여의도출장소, 통법부’에서 벗어나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인 정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이루기 위해 완전 탈바꿈을 해야 한다"며 "여당이 이기느냐 야당이 이기느냐 여부를 떠나, 대한민국과 국민이 이기는 정치를 위해 함께 고민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