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선거 승리 주역, 진중권·김경율·서민"…진중권 "진정한 승자 생태탕"

최종수정 2021.04.08 14:09 기사입력 2021.04.08 14:09

댓글쓰기

하태경 "진중권·김경율·서민, 끝까지 함께 하자"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자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자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가운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김경율 회계사가 큰 도움을 줬다고 공을 돌렸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이번 선거의 진정한 승자는 생태탕"이라며 여당에서 연일 주장한 '생태탕집' 논란을 비판했다.


부산시당 위원장으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지휘한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 당 서울과 부산 선거 승리의 또 한 주역은 진중권 교수와 김경율 회계사, 서민 교수 등 조국 흑서팀"이라며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당이 방향을 못 잡고 어두운 터널을 헤맬 때 이들은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내로남불을 정확하게 질타하고 민심의 방향을 이끌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우리 당이 부족한 모습을 보이면 따가운 회초리를 들어 정신이 번쩍 들게 해주었다"며 "이분들의 질책이 있었기에 더 나은 국민의힘이 될 수 있었고 이것이 중도층의 국민의힘 지지로 이어졌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끝까지 함께하자. 작은 차이도 있지만 공정한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법치가 존중되는 사회를 위해 아직 가야 할 길이 멀다"며 "부족한 것은 서로 메워주고 채찍질하면서 함께 나아가자"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와 관련해 진 전 교수는 "이번 선거의 진정한 승자는 생태탕"이라고 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집권여당 전체가 달려들 정도로 (생태탕이) 중요한 존재라는 걸 누구나 알게 됐으니까"라고 비꼬았다. 이는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자리를 놓고 겨루는 과정에서 '생태탕' 공방을 벌인 것에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6일에도 진 전 교수는 생태탕집 주인 아들의 기자회견 돌연 취소를 비꼰 바 있다.


당시 그는 페이스북에 "중대 결심을 했다. 잠시 후에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그는 1분 후 새로운 글을 올려 "예정된 기자회견은 박영선 지지자들의 테러 위협으로 취소했다. 경찰에 신변 보호를 요청하겠다"라며 "이 나라는 의인들이 핍박받는 나라"라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모두 압승을 거뒀다.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 당선자는 최종 득표율 57.5%를 기록, 39.18% 득표에 그친 박 전 장관을 제치고 당선됐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자가 62.67%를 득표해 당선됐다.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34.42% 득표에 그쳤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