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임시생활시설 퇴소 우한 교민 173명 격려…"협조 감사하다"

최종수정 2020.02.15 12:33 기사입력 2020.02.15 12:33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해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격려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 현장상황실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해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격려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 현장상황실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방문해 2주간 격리생활을 마친 중국 우한 교민들을 배웅했다. 또 그동안 교민 생활을 지원한 정부 합동지원단과 지방자치단체 현장상황실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지난달 31일 1차 전세기로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해 이곳에 입소한 우한 교민 173명은 전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다.


정 총리는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별원 내 안내방송을 통해 우한 교민들께 감사와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그는 "교민들이 2주간 답답하고 불편했겠지만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정부 방역방침에 적극 협조해 줘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생거진천이란 말이 있듯 좋은 땅 후덕한 인심의 고장 진천에서의 생활이 의미있는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하시고, 일상의 행복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퇴소 교민들은 미리 마련된 버스를 통해 서울, 대구, 충북, 경기, 충남 등 5개 권역으로 이동한다. 증상이 발생할 경우 1339와 보건소로 문의하도록 보건교육을 받는다.

정 총리는 이후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으로부터 임시생활시설 운영현황을 보고받고 정부합동지원단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그는 "임산부와 어린이들도 세심하게 챙긴 정부합동지원단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건강하게 본래 업무에 복귀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어 진천·음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 현장상황실에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우한교민들이 건강한 모습으로 귀가할 수 있도록 애써준 현장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상황 종식과 지역사회 일상회복을 위해 함께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진천 중앙시장으로 이동 지역주민·상인들과 간담회도 가졌다. 그는 "여러 우려가 있음에도 주민들이 교민들을 잘 맞아준 것에 감사하다"며 "진천 시민들의 봉사활동과 공직자들의 적극적 지원이 성공적인 퇴소로 이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있지만 어려움을 완화하고 활발한 경제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