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한그릇 6만원 '바다 바퀴벌레' 대만 라멘…없어서 못 팔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심해등각류 라멘 한정판매하는 식당

대만의 한 식당이 '바다의 바퀴벌레'라는 별명을 가진 심해등각류 라멘을 출시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아시아 전문매체 넥스트샤크에 따르면 대만 타이베이 랴오닝 야시장에 있는 '라멘소년' 식당은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소개했다.

대만의 한 식당이 ‘바다의 바퀴벌레’라고 불리는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 [사진 출처 = ‘라멘소년’ 페이스북]

대만의 한 식당이 ‘바다의 바퀴벌레’라고 불리는 심해등각류 라멘을 한정 판매한다. [사진 출처 = ‘라멘소년’ 페이스북]

AD
원본보기 아이콘

식당 측은 "드디어 닭 육수를 베이스로 한 하얀 국물에 곁들일 꿈의 재료를 찾았다. 바로 심해등각류"라며 "음식 재료를 찾기 위해 방문했던 일본의 수족관에서 우람한 심해등각류를 보고 감탄했다. 아주 귀엽게 생겼다"라고 전했다.


이어 "심해등각류의 속살은 랍스터와 게 같은 맛이 난다"며 "내장은 달콤한 게장 맛이 난다"라고 설명했다.


식당 측이 공개한 요리 방법에 따르면 심해등각류의 내장은 닭 육수와 함께 푹 고아내고, 살코기는 삶아 면과 함께 들어간다. 심해등각류의 커다란 껍데기는 눈길을 사로잡을 고명으로 올라간다.

이 심해등각류 라멘은 한 그릇에 1480대만 달러(약 6만4000원)로 비싼 편이다. 그런데도 수량이 부족해 식당을 자주 찾는 단골손님에게만 제공될 예정이다.


한편 심해등각류는 한국 해역에서는 발견되지 않으며 태평양·인도양 등에 산다고 알려져 있다. 주로 170~2140m 정도 춥고 깊은 바다에 서식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마치 바퀴벌레처럼 썩은 물고기 시체를 먹고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바다의 바퀴벌레', '바다의 청소부'라는 별명이 붙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