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한 퇴직 공무원 ‘부동산 투기’ 의혹…광주시 등 압수수색

최종수정 2021.04.08 15:57 기사입력 2021.04.08 15:57

댓글쓰기

자치구 간부급 퇴직자 ‘부동산 투기·알선수재’ 혐의

시·서구·광산구 등 동시 진행…피의자 자택도 완료

광주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8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청 압수수색에 앞서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

광주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8일 오후 광주광역시 서구청 압수수색에 앞서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광주경찰이 광주광역시와 서구, 광산구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일부 공무원들은 드디어 터질 것이 터진 것 아니겠냐는 자조 섞인 목소리도 내고 있다.

8일 오후 1시 30분께 광주광역시 서구에 경찰관이 들이닥치면서 일순간 긴장감이 흘렀다.


이들은 회계정보과에서 자료를 열람한 뒤 담당 부서에서 확인 작업을 진행했다.


서구 한 공직자는 “고위 공직자들의 내부정보를 활용한 부동산 투기가 터질 것이 터졌다고 본다”며 “더 광범위한 조사로 이런 관행을 뿌리뽑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광주지역 한 자치구 간부급 퇴직공무원 A씨의 부동산 투기 정황을 확인하면서 진행됐다. A씨는 부패방지법상 부동산 투기와 알선수재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서구지역 토지를 사들이면서 투기를 벌인 의혹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일반 시민 B씨가 추가로 알선수재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서는 광주시와 광산구, 알선수재와 관련해서는 서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피의자들의 자택 등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마쳤다.


광주경찰 관계자는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 면밀히 들여다 볼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