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민의힘 '경선룰' 전쟁 돌입…'尹입당' 앞두고 수싸움 치열

최종수정 2021.07.29 11:16 기사입력 2021.07.29 11:16

댓글쓰기

1차 경선 컷오프 100% 여론조사 두고서도 이견
경준위 "역선택 방지조항 적용 안 해" vs 이준석 "도입검토 지시할 것"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준이 기자] 국민의힘이 본격적인 대선 경선룰 논의 단계에 들어섰다. 더불어민주당이 경선 연기 등 ‘룰’을 두고 한 차례 홍역을 치렀는데, 상대적으로 쟁점이 덜 뾰족한 국민의힘에도 나름의 복병은 존재한다. 일단 다음 달 초로 예상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29일 오후 당내 대선주자들을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아놓고 경선 방식에 대한 의견을 취합한다.


국민의힘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현재 당내에선 경선룰을 둘러싼 수싸움에 시동이 걸렸다. 시급한 논란은 오는 9월15일 있을 1차 예비경선(컷오프) 투표 방식이다. 지난 27일 경준위는 컷오프에 ‘100% 국민 여론조사’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는데, 외부 주자들을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반발이 나오고 있다. 당헌·당규상 50%를 차지하던 당원 비율을 낮추면 당내 지지기반이 취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나 당 밖 윤 전 총장에게 유리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단 대선 주자들의 공식 입장은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것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측은 "1차 컷오프는 경준위가 정한 대로 하고 2차부터는 당헌·당규대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 측은 "후보자를 알릴 기회가 확대되어야 한다"면서 토론 등을 확대하는 쪽에 관심을 보였다. 다만 안상수 전 인천시장의 경우 1차 컷오프에 당원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 것에 대해 "당 밖 주자를 위한 특혜"라며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병수 경준위 위원장은 29일 한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고려한 결정은 아니었다"고 말하면서도, "(윤 전 총장이 나온다면) 기호 2번으로 달고 나오는 게 마땅한 게 아니겠냐"며 그의 입당을 의식하고 있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국민의힘 소속이기는 하지만 최근 입당을 마친 최 전 원장 측은 "후발주자라 유불리를 얘기하기 어렵다"면서 "경준위에서 결정하니 우리 의견 등이 반영될 여지는 없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경준위가 특별히 최 전 원장 측을 고려해 1차 컷오프를 100% 여론조사로 결정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는 여론을 배제하는 역선택 방지 조항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다. 당초 경준위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적용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반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를 마친 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경준위는 8월 말로 예고된 ‘경선 버스’ 출발 전까지 룰 결정을 마무리해야 하는 만큼 다음 달 초부터는 빠르게 논의를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재검토 외에도 향후 남은 과제로는 2차 컷오프 투표 방식, 결선투표제 도입 여부, 당원 가입 문호 개방 등이 있다. 특히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상위 후보들로 최종 결선을 치르는 결선투표제 등은 논란이 예상된다. 결선투표는 흥행성이 보장되지만 선두권 주자로서는 선뜻 받아들이기 쉽지 않은 조항이기 때문이다. 결선투표제를 도입할 경우 당헌·당규 개정도 요구된다. 이 외에도 책임당원 가입 문턱을 낮추는 당원 가입 문호 개방의 경우에도 일반 시민의 높은 지지를 받는 당외 주자에게 유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