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당원 투표·체포동의안…이낙연의 승부는 시작됐다

최종수정 2020.10.30 11:22 기사입력 2020.10.30 11:22

댓글쓰기

"국민 심판 받는 게 책임 정치"
보궐승리땐 이재명과의 경쟁서 우위
정정순 체포동의안 가결도 '리스크' 털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사실상 결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정정순 민주당 의원의 체포동의안도 사실상 단독 가결하면서 당 쇄신의 모습도 보이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대권 승부수를 던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3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다음주 당헌개정이 완료되면 바로 공직후보자 검증위원회 설치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재보선 예비후보 등록이 한 달 남짓 남았다면서 "이번 선거는 저희가 후보들에 대한 엄격한 검증을 해야 할 선거여서, 공직후보자 검증위의 철저하고 엄격한 검증을 시간이 걸리더라도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전당원 투표에서 당헌 개정 안건이 통과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 것인데, 결국 후보를 내는 것을 염두하고 전당원 투표를 결정한 것이라는 평가다.


민주당의 이같은 결정은 집권여당으로서 후보를 내 국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정치의 원칙에 부합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이 대표의 '대권 플랜'과 무관치 않다. 이 대표는 '대선 1년 전 당권ㆍ대권 분리' 규정으로 대선에 출마할 경우 내년 3월 9일 이전에 사퇴해야 하는데, 사퇴 직후 선대위원장으로서 선거를 지휘할 가능성이 크다. 서울시장의 경우 '대선 전초전' 성격이 강한 만큼, 만약 승리한다면 이재명 경기지사와의 당내 경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정정순 민주당 의원의 체포동의안 가결 역시 같은 맥락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당이 쇄신의 모습을 보이면서, 보궐선거 나아가 대선에서 리스크를 최대한 줄이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한편 민주당이 보궐선거 후보를 내는 수순으로 가면서 서울시장 잠재 후보군들에게도 시선이 쏠린다. 현재 민주당내 서울시장 후보군으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박 장관은 4선 의원과 원내대표, 장관을 두루 거치며 당내 상당한 중량감을 뽐내고 있다. 특히 서울시장 공석이 성추행 의혹에서 비롯된 만큼, '여성 후보'로서도 큰 메리트를 지니고 있다.


역시 원내대표 출신에 4선인 우상호 의원도 출마를 저울질 하고 있다. 그는 이날 라디오에 나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 "당의 방침이 결정되면, 그걸 전제로 하면 적극적으로 (출마를)검토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당 대표 선거 출마로 이름값을 올린 박주민 의원, '삼성 저격수'로 인지도가 높은 박용진 의원 등도 자천타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