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뻔뻔" "파렴치"…與 공천 수순에 날 세운 국민의힘 의원들

최종수정 2020.10.30 11:13 기사입력 2020.10.30 11:08

댓글쓰기

장제원 "비겁하고 뻔뻔한 정당"…김웅 "무책임하고 파렴치"
서울·부산시장 후보군들도 비판 가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사실상 후보를 내기로 방침을 바꾼데 대해 "뻔뻔하다", "파렴치하다"는 말을 써가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고는 정치인들이 치고, 수습은 당원들에게 맡긴다. 폼은 정치인들이 잡고 악역은 당원들 몫"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위성정당 때도 그렇고, 어쩜 이렇게 비겁할 수 있는가"라며 "다른 사람도 아니고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일 때, 조국 교수 등으로 꾸려진 혁신위원회가 만든 당헌당규"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쯤되면 '국민배신 교사'"라며 "징글징글하게 이중적이고 표리부동한 분들과 정치를 하려니 우리도 철갑면을 써야겠다. 이토록 뻔뻔한 민주당에게 또 다시 진다면 국민의힘은 존재할 이유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출 의원도 "피해자 모욕한 2차 가해이고, 국민 우롱한 약속파기"라며 "자기들이 원인을 제공한 '권력형 성추행 보궐선거'에서 뭘 기대하는가. 서울시장, 부산시장도 잃고 국민도 잃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웅 의원도 "'성폭력했지만 책임지는 자세로 데리고 살겠다'는 추악함과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며 "책임은 잘못에 대한 불이익을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군으로 꼽히는 이들도 일제히 날을 세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시장 후보군인 김선동 전 사무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막무가내로 하려면 적어도 당당히 하라. '미안한 마음이지만 어쩔 수 없다'며 나서는 것이 차라리 솔직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권력의 몸통인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자신이 만든 당헌과 자신을 대통령으로 만들어 준 당의 몰양심, 몰염치를 방치하는 대통령의 모습은 결코 도덕적이지 않다"며 "문 대통령은 이 사안이 갖는 도덕적 무게감을 제대로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산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국민들 데리고 장난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대통령이 철석같이 약속한 것을 뒤집으려면 거기에 합당한 논리가 있어야 한다"며 "한마디로 정치를 삼류로 만드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