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근식, 정경심 '애꾸눈' 칭한 기자 고소에 "쫌스러움 넘어 집착이고 복수"

최종수정 2020.10.18 18:59 기사입력 2020.10.18 18:59

댓글쓰기

김근식 페이스북 캡처. 출처 = 김근식 페이스북

김근식 페이스북 캡처. 출처 = 김근식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을 향해 '애꾸눈'이라고 칭한 기자를 고소한 가운데, 이를 향해서 김근식 경남대학교 교수 겸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쫌스러움을 넘어 집착이고 복수"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인의 권리 말고 공인의 품격을 지키세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보 기사라고 기자를 고소하고, 가짜 뉴스라고 유튜버를 고소하는 것은 뒤끝 작렬하는 좀스러운 사람이긴 하지만 그럴 수 있다"라고 말하면서 "그러나 개인의 페북 글마저도 형사고소 하는 것은 좀스러움을 넘어 집착이고 복수"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이고 공인이라면 페북에 악성 댓글을 달고 SNS상에서 욕하는 사람들에게 고발하지 않는다"라며 "친구차단도 안 한다. 그게 순리다"라고 덧붙였다.


이 글의 댓글에선 "역지사지 바꿔 생각해 봐라. 가족에게 그런 댓글이 있으며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나", "사인이건 공인이건 신체적 장애를 갖고 가슴을 후벼파는 행위는 비난받아 마땅" 등의 비판의 반응이 있었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19년4월18일 (자신을 비판한 기자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의 집권 세력을 비판하면서 '조국 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라며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MBC 이 모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