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이원욱, '진중권 저널리즘' 비판…"글 취재해 마치 사실처럼 보도"

최종수정 2020.10.18 18:19 기사입력 2020.10.18 18:19

댓글쓰기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아시아경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진중권 저널리즘'이라는 용어를 비판하며, 지금은 언론의 본질이 흐려진 '진중권 저널리즘'시대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널리즘의 본질이 사라졌다"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정래 작가의 토착 왜구에 대한 문제 제기에 진중권 씨의 발언이 등장하면서, 조정래 작가의 질문은 사라졌다"라며 "언론은 작가의 '말'을 진중권의 '글'로 대체해 그것이 팩트인 양 보도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유학 갔다 오면 다 친일이냐는 오독에 대해 진중권 씨는 사과는커녕 자신이 그렇게 읽고 쓰게 만든 '작가'를 탓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분석한 관련 기사 키워드 빈도수 분석에 따르면, 74%가 조정래 작가와 진중권 씨를 같이 기사로 실었다"라며 "만약 조정래 작가의 발언이 문제라면, 해당 언론이 분석하고 비판하면 될 일이지만 언론들은 그저 진 씨의 발언을 싣기만 했을 뿐, 사실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았다"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널리즘은 취재 및 보도를 의미한다. 언론이 저널리즘의 역할은 하지 못한 채 진중권 씨의 '글'을 취재해 마치 이를 사실인 것처럼 보도한 것, 그것이 진중권 저널리즘이다"라고 비판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