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론] IT강국 DID 기술 왜 필요한가

최종수정 2019.11.08 12:00 기사입력 2019.11.08 12:00

댓글쓰기

[시론] IT강국 DID 기술 왜 필요한가


국내 은행 거래자가 미국 여행 중 별도의 신원 증명 없이 아마존을 통해 필요한 물품을 구매할 수 있을까? 미국 대학졸업자가 한국에서 취업할 경우 한국에서 별도 검증 절차 없이 미국에서 등록한 증명서를 한국 기업에 제출할 수 있을까? 이러한 상황에 대한 대답은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원증명(Decentralized IdentityㆍDID)에 있다.


DID는 자신의 신원정보를 중앙 서버가 아닌 분산화된 네트워크에서 관리하는 이점이 있어 해킹이나 위변조에 대한 이슈에 대해서 투명한 운영이 가능하다. 사용자 관점에서 보면 자신의 개인정보를 직접 관리하기 때문에 개인 정보의 자기 결정권을 갖게 됨과 동시에 DID를 도입한 주요 서비스 접근이 손쉬워진다. 여러 홈페이지 로그인을 간편하게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본인을 확인하는 단계와 인증 방법도 단순해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수많은 기업들이 DID 서비스를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축해 생태계 확보에 집중해 새로운 모멘텀을 찾아나서고 있다.


더 나아가 4차 산업의 핵심으로 떠오른 블록체인 시스템은 결코 삭제되거나 임의 수정할 수 없는 공공 장부를 사용하고 있는 연유로 에스토니아를 포함한 다수의 정부가 적극 도입하고 있다. 특히 암호화된 데이터로 보안을 강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누가 정보를 사용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신뢰 문제를 블록체인이 해결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에스토니아는 블록체인을 이용해 공공, 금융, 민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여러 기관과 합의를 이뤄냈다. 그 중심에는 디지털 신분증(e-resident)이 있다.


이러한 상황을 놓고 보면, 블록체인 환경에서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인증 방식에 대한 기술 표준을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글로벌 경제 활동 및 거래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국가를 뛰어넘는 광범위한 지역 간ㆍ국가 간 협력에 대한 조정과 협약이 필요한 것과 같은 이치다. 국내에서도 여러 업체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DID로 다양한 서비스 연동이 가능하도록 개발 중이다. 그러나 정부 주요 기관의 공공 서비스를 중심으로 금융, 의료, 복지 분야 등 민간 서비스까지 글로벌시장으로 확대하기 위해서는 DID 기술 표준 정립이 필요하다. 이는 현재 국내외에서 개발 중인 DID 플랫폼의 호환 방안이 표준화돼 결국에는 소비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 과정에서 IT 강국인 한국이 DID 기술 표준을 주도해야 한다. 블록체인 분야 국제표준을 선점하면 실질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촉매제로 작용할 수 있게 된다.

지난 7월24일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DID Alliance Korea)를 발족했다. 또 글로벌 DID 얼라이언스를 주도해 글로벌 기업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자 지난달 22일 서울에서 글로벌 얼라이언스 출범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 직전부터 주요 언론을 통해 DID에 관심이 모아졌다.


전 세계 기업들이 모인 비영리 단체인 DID 얼라이언스는 여러 채널을 통해 보관된 개인의 신원 정보가 손쉽게 상호 교환 및 호환할 수 있도록 얼라이언스 파트너 가입을 독려하고 기술 표준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기술 표준이 글로벌 공공 서비스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글로벌 온ㆍ핀테크까지 융합된다면 디지털 신분증 하나로 사회안전망이 주는 모든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DID 얼라이언스는 사회 인프라로부터 소외된 계층에도 간편한 신원증명의 여러 편익을 제공함으로써 사회적 비용 감소와 신원인증 생태계의 선순환 고리를 만들 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할 것이다.


김영린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회장




.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