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쿄올림픽 불참' 북한 "일본해 명칭은 침략야망 표현"

최종수정 2021.04.08 17:19 기사입력 2021.04.08 17:19

댓글쓰기

지난 1월 열린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 3일차 회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월 열린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 3일차 회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일본 고위 관료가 동해를 '일본해'라고 부른 것과 관련해 북한이 역사 왜곡과 영토팽창 책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8일 조선중앙통신은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이라는 자가 어느 한 기자회견에서 동해라는 용어 사용은 부적절하다고 하면서 '일본해'가 유일한 공식 국제적 명칭이라는 억지 주장을 해댔다"며 "(이는) 일본 반동들의 영원히 변할 수 없는 대조선(한반도) 침략 야망의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논평했다.

앞선 지난달 25일 사카이 마나부 일본 관방부 장관은 북한의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의 성명이 해당 수역을 '동해'라고 표기한 것을 두고 "일본해(the Sea of Japan)가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일본의 정정 요구에 따라 미군도 해당 표기를 '일본해'로 바꿨다.


이날 통신은 "'일본해'야말로 일제의 식민지 통치 역사가 응결된 범죄적인 지명이며 군국주의적 팽창 정책의 산물, 제국주의 침략의 대명사"라고 꼬집었다.


또 "식민지 잔재인 '일본해' 지명이 계속 남아 있는 경우 그것은 일본 파시즘의 범죄적인 조선 침략 역사에 합법성을 부여해주고 당국자들에게는 과거 청산 회피의 더할 나위 없는 구실을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일본 반동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일본해' 명칭과 '독도 영유권'을 떠들며 섬 탈환 연습을 비롯한 군사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일본의 억지 주장들이 재침의 명분 쌓기와 직결돼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올해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