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제징용·수출규제 악화 일로 한일관계, 8개월만에 한일 국장급 대면 협의

최종수정 2020.10.29 11:01 기사입력 2020.10.29 11:01

댓글쓰기

29일 오전 이도훈 한반도본부장과 협의 후 김정한 아태국장과 현안 논의
협의 진전에 이목…일본 정부는 28일까지 "강제징용 해법 한국이 내놔야" 주장

다키자키 기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한일 외교 국장급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다키자키 기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한일 외교 국장급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9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일제 강제징용 배상, 수출규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문제 등 산적한 현안을 두고 한일 양국의 입장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8개월만에 한국과 일본의 국장급 외교당국자가 대면 회담에 나섰다.


29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국장급 협의를 진행했다. 한일 국장급 대면 협의는 지난 2월 6일 이후 8개월만이다. 지난 6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화상으로 협의를 진행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다. 다키자키 국장은 이날 한국측 주요 대화 파트너들과 협의를 마치고 30일 출국할 예정이다.

스가 총리가 취임한 이후 첫 국장급 협의인 만큼 협의에 진전이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된 양국간 국장급 협의지만 그동안 현안을 두고 양국의 입장 차가 컸던 만큼 극적인 변곡점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다.


관심은 한일 외교 당국자가 이번 대면 만남을 통해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을 지 여부에 쏠린다. 특히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해 스가 총리가 강경한 발언을 잇달아 내놓은 가운데 기대는 낮지만 일본측이 진전된 제안을 내놓을 지도 관심이다.


8개월만에 재개될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일본 내에서는 관계 개선의 기대감을 꺾는 발언이 이어졌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전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일제 강제징용 문제 등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면서 "한국 대법원 판결과 관련한 모든 절차가 명확한 국제법 위반이라는 점을 지금까지 말해 왔고, 한국 측에 일본이 받아들일 수 있는 해결책을 조속히 제시토록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대면 협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12월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한ㆍ중ㆍ일 정상회담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지도 관심의 대상이다. 일본은 이미 일제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한국측에 요청하고 이에 적절히 대응하지 않을 경우 스가 총리의 방한이 어렵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밖에 지난해 7월부터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수출규제를 비롯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배출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올랐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측 북핵협상 수석대표를 겸하고 있는 다키자키 국장은 국장급 협의에 앞서 오전 9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났다. 양측 수석대표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일본측의 관심사인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을 것으로 보인다.


새시대 한국노인회 관계자들이 6일 서울 탑골공원 앞에서 일본 정부 규탄대회를 열고 경제보복 중단과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과, 배상 등을 촉구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새시대 한국노인회 관계자들이 6일 서울 탑골공원 앞에서 일본 정부 규탄대회를 열고 경제보복 중단과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사과, 배상 등을 촉구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