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마켓 돋보기] 스위스의 맛이 입안으로 라끌렛 치즈

최종수정 2020.11.04 15:47 기사입력 2020.10.21 09:47

댓글쓰기

[슈퍼마켓 돋보기] 스위스의 맛이 입안으로 라끌렛 치즈

치즈를 가득 올리고 햄, 버섯을 곁들여 녹인 치즈를 감자 위에 주르륵 흘려 한입 가득 넣어주니! 스위스의 맛이 입안에 가득하다.

하늘길도 바닷길로 쉽지 않아 이웃 나라들로 여행은 당분간 어려워 음식으로 여행의 그리움을 대신해본다. 스위스 양치기들이 고된 일과를 끝내고 만들어 먹었다고 전해지는 치즈요리가 라끌렛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스위스의 대표 치즈 요리 퐁듀와 비슷하지만, 또 다른 치즈 요리 중에 하나다.


라끌렛은 ‘긁다’라는 뜻을 가진 프랑스어 ‘Racler'에서 유래했다. 라끌렛은 스위스 남서부 발레지역에서 생산되는 치즈를 의미하기도 하고 치즈를 녹여서 먹는 요리를 칭하기도 한다. 스위스의 전통 라끌렛은 반경절의 치즈를 덩어리째 숯불이나 그릴에 녹이고 녹은 부분만을 긁어서 각자의 접시에 담아 먹는 방법으로 독일어를 사용하는 스위스 지역에서는 구운 치즈를 뜻하는 ‘브랏채스’로 알려져 있다가 이후에 ‘클렛’이라는 이름으로 정착하게 되었다고 한다. 라끌렛이 대중적적으로 즐겨 먹게 된 것은 라끌렛 치즈를 녹이는 그릴이 등장하면서 실내에서도 쉽게 만들어 먹기 시작하면서이다.

라끌렛 요리에 가장 중요한 재료는 라끌렛 치즈로 ‘발레 라끌렛(valais raclette)'또는 ’프로마주 라끌렛(fromage a raclette)'으로 불리기도 하며 치즈를 3-6개월간 숙성시킨다. 옆은 노란색의 반경질 치즈로 그뤼에그 치즈와 유사한 부드러운 질감을 가지고 있으며 에멘탈 치즈와 같은 발효과정을 거쳐 구멍이 있기도 하다.


익힌감자에 곁들여 먹거나 말린 고기, 생선을 함께 먹기도 하고 프로슈토, 햄, 아보카도, 샐러리, 아스파라거스, 토마토, 새우등과 함께 먹기도 한다. 라끌렛을 테이블에 올려 두고 리끌렛 치즈를 녹여 입맛에 맞는 재료들에 올려 먹는 대표적인 셀프 요리이다.물론 녹는 치즈들은 모두 가능하지만 라끌렛 치즈가 이렇게 활용되는 건 녹는 정도, 굳어지는 속도, 재료들과 어울리는 맛들이 좋아 대중적인 요리가 된 것 같다. 라끌렛 치즈를 녹여 라끌렛을 즐기는 소가전제품들도 쉽게 구할 수 있지만 없다면 라끌렛 치즈를 전자렌지나 에어프라이어에 녹여 사용하면 된다. 라끌렛 치즈는 도구에 맞게 잘라서 녹인 후 준비한 재료에 취향껏 곁들여 먹는다. 이때 약간의 후추가루를 뿌려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숙성된 치즈에 진한 맛과 짭짤한 맛이 있으니 신선한 채소가 풍부한 우리 식탁에서는 채소도 넉넉히 곁들여주면 라끌렛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글ㆍ사진=이미경(요리연구가, 네츄르먼트 http://blog.naver.com/poutian)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