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칸 황금종려상 여성 감독 품으로 "여성 수상 계속될 것"

최종수정 2021.07.19 01:18 기사입력 2021.07.19 01:18

댓글쓰기

프랑스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 '티탄'…이병헌, 여우주연상 시상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제74회 칸국제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이 역대 두 번째로 여성 감독에게 돌아갔다. 프랑스 출신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이다. 메가폰을 잡은 '티탄'이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여성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품기는 1993년 '피아노'의 제인 캠피온 감독 뒤 28년 만이다.


'티탄'은 미제 살인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는 와중에 10년 전 실종된 아이와 아버지가 재회하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다. 올해 경쟁 부문 상영작 가운데 가장 도발적이고 폭력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뒤쿠르노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매년 칸 시상식을 보며 '무대에 오른 저 영화들은 완벽하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오늘 내가 같은 무대에 있지만 내 영화는 완벽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그는 "어떤 영화도 만든 사람 눈에 완벽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괴물 같다고 생각할 수도 있는 영화를 받아들여 준 심사위원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뒤쿠르노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황금종려상을 품은 두 번째 여성이라는 찬사에 "내가 받은 상이 내가 여성인 것과 관련이 없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여성인 캠피온 감독이 수상했을 때 어떤 기분이었을지 생각했다"라며 "다른 여성 수상자들이 뒤를 이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스가르 파르하디(이란) 감독의 '히어로'와 유호 쿠오스마넨(핀란드) 감독의 '컴파트먼트 넘버6'는 심사위원대상을 공동 수상했다. 감독상은 개막작 '아네트'의 레오 카락스(프랑스) 감독, 각본상은 '드라이브 마이 카'를 쓴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과 오에 다카마사(이상 일본) 작가에게 돌아갔다. 심사위원상은 나다브 라피드(이스라엘) 감독의 '아헤드의 무릎'과 아피찻퐁 위라세타쿤(태국) 감독의 '메모리아'가 함께 차지했다.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의 레나트 라인스베(노르웨이)와 '니트람'의 케일럽 랜드리 존스(미국)은 각각 여우주연상과 남우주연상을 가져갔다. 배우 이병헌은 여우주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이 영화제는 내게 매우 특별하다. 봉준호 감독이 문을 열었고 동료 배우 송강호가 심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 감독을 가리키며 자신과 성(姓)이 같다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