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종목속으로] LG생활건강, 눈높이 줄하향…中시장 성장 둔화 시그널?

최종수정 2021.07.29 14:29 기사입력 2021.07.29 14:29

댓글쓰기

LG생활건강 이달 들어 16% 하락
연간 실적 추정치 전달 대비 13% 낮아져

[종목속으로] LG생활건강, 눈높이 줄하향…中시장 성장 둔화 시그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LG생활건강 이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기록하면서 주가 하락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중국 현지 화장품 시장에서 성장률 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증권가에선 코로나19 지속과 중국 내 경쟁 심화에 따른 비용 부담이 우려된다며 눈높이를 낮추고 있다.

◆ 이달에만 주가 16% 하락… 2분기 실적 어땠길래?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기준 LG생활건강 은 이달 들어 16%가량 하락했다.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낮게 나오면서 투심이 급격이 저하된 탓이다. LG생활건강 의 사업 부문은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2분기 LG생활건강 의 연결 매출액은 2조214억원, 영업이익 3358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13%, 11% 증가했다. 65개 분기 연속 이익 성장을 지속했지만 2분기 실적에 대한 시장 예상치가 높았던 탓에 시장 예상치를 각각 3%, 5% 하회했다.

화장품 매출액은 1조1200억원, 영업이익은 2187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21%, 23% 늘었다. 채널별 성장률을 보면 1년 전 대비 면세점 채널은 89% 늘었고, 중국과 방문판매는 각각 10%, 2% 증가했다. 백화점 부문은 3% 하락했다. ‘후’를 중심으로 면세 채널의 성장이 주효했지만 주요 매출처인 중국 현지 채널이 코로나19 영향과 오프라인 채널 부진으로 시장 예상을 밑도는 상승률을 보였다.


[종목속으로] LG생활건강, 눈높이 줄하향…中시장 성장 둔화 시그널? 썝蹂몃낫湲 븘씠肄


생활용품 부문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4692억원, 58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13% 늘었지만 이익은 7% 하락했다. 지난해 7월 연결 매출로 잡힌 ‘피지오겔’이 온기 반영되며 매출은 선방했지만 위생용품 판매 감소가 이어지면서 수익성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음료 부문의 경우 매출액은 3% 늘어난 4094억원, 영업이익은 579억원으로 6.5% 감소했다. 탄산음료 등 고마진 제품 비중 증가로 믹스 개선 효과를 보이며 매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지만 원부자재 등 비용이 상승함에 따라 수익성은 소폭 하락했다.


◆中 현지 시장 K-뷰티 성장 둔화 우려 커졌나

이번 실적에서 투자자들이 주목한 부문은 중국 현지 매출이 예상만큼 좋지 못했다는 점이다. 당초 중국 618 쇼핑 축제에서 지난해보다 주력 브랜드인 ‘후’의 매출이 70% 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고성장 기대감이 높아졌지만 예상보다 비용 증가가 커져 현지 성장률과 수익성은 시장 예상치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허제나 카카오페이증권 연구원은 “618행사로 중국 라이브방송 횟수가 큰 폭으로 증가한 가운데 오프라인 소비가 온라인 채널로 옮겨가 비중이 50% 이상으로 커지면서 수익성에 부정적 환경이었다”고 분석했다.

[종목속으로] LG생활건강, 눈높이 줄하향…中시장 성장 둔화 시그널? 썝蹂몃낫湲 븘씠肄


중국 화장품 매출(면세점과 중국 현지 합산)로 보면 지난해 대비 54%가량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현지 성장률(10%)만 놓고 보면 시장의 기대 수준(15% 이상)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중국 내 주요 브랜드별 성장률을 보면 ‘후’가 1년 전보다 17% 증가했고 ‘오휘’는 123% 증가했다 숨은 7% 감소한 것으로 추산됐다. 후의 경우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2분기 중국 화장품 소매판매액이 전년동기대비 18.3% 증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장 성장세를 하회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중국에서 후 브랜드 매출은 지난 지난 2016년부터 작년까지 연평균 50%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왔기 때문에 성장둔화에 대한 우려는 항상 존재해왔다”며 “성장둔화가 지속되는 추세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종목속으로] LG생활건강, 눈높이 줄하향…中시장 성장 둔화 시그널?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만 이같은 우려를 증폭시키는 것이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나온다. 면세점 부분에 비중이 매출 비중이 89%에 달하는 후가 100% 성장세를 보였으며 세컨드 브랜드인 숨(50%)과 오휘(280%)의 성장세도 돋보였기 때문이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인 도매상이 견인하는 면세점에서 매출이 시장 성장률(60%)를 웃돌았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중국에서 브랜드 인기가 흔들리고 있다고 해석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설명했다.


◆ 증권가 눈높이 줄하향…적정 주가 175만원 제시하기도

LG생활건강 의 실적이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하면서 증권가에선 단기간 주가 흐름을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연간 실적 추정치도 소폭 하향 조정됐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간 매출액 컨센서스는 8조4450억원으로 제시됐다. 지난달 추정치(8조6103억원)보다 13%가량 하락한 것이다. 3분기 실적을 보면 2조1713억원으로 직전(2조2305억원)보다 낮게 제시됐다.


목표가와 투자의견 조정도 이뤄졌다. 하나금융투자는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조정하고 목표주가는 직전(200만원)보다 12.5% 낮은 175만원을 제시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의 경우 중국 지역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물류가 지체되고 있다”며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의 경우 글로벌 원부자재 가격 부담이 커진 상태에서 캔 공장 화재 등으로 실적 불확실성이 커져 당분간 주가 모멘텀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중장기적으로 투자는 지속해도 좋을 것으로 보인다. 신수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생활용품 부문의 피지오겔의 경우 비수기 영향으로 1분기 대비 48% 수준으로 매출액이 줄었지만 여전히 영업이익률은 상당히 견조한 상황”이라며 “중국 시장 내 럭셔리 브랜드 입지가 변함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중장기적인 투자 매력도는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