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상영이 끝냈다…남자 에페, 中만리장성 넘고 동메달

최종수정 2021.07.30 19:36 기사입력 2021.07.30 19: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귀중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상영, 권영준, 마세건, 송재호로 구성된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에 45-42로 이겼다.

경기 초반 대표팀은 중국과 아슬아슬한 점수 차로 우위를 점했다. 1라운드에서 권영준과 동차오는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조심스런 신경전을 펼쳤다. 2라운드에 나선 박상영은 란밍하오를 상대로 경기를 리드하며 4점을 따내 6-4로 앞섰다. 3라운드에선 송재호가 왕지제에게 3점을 얻어 9-8로 라운드를 마쳤다.


이어진 4라운드에선 권영준이 란밍하오에게 5 득점을 내주면서 13-13 동점을 허용했다. 5라운드에서 송재호가 7점을, 동차오가 8점을 얻어 20-21로 상황이 역전됐다. 6라운드에서 박상영이 왕지제에게 6점을 내주면서 23-27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7라운드에선 송재호가 빠른 찌르기와 적절한 수비로 6점을 내며 중국을 맹추격했다. 분위기를 이어받은 권영준이 8라운드에서 5점을 따내면서 경기는 34-34 동점이 됐다. 마지막 9라운드에선 에이스 박상영이 나서 선득점으로 라운드를 리드했다. 이어 박상영은 놀라운 집중력으로 점수 격차를 벌리며 45-42로 경기를 마쳐 동메달을 확정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