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도쿄올림픽 자원봉사자 도시락 매일 수천 개씩 버려져

최종수정 2021.07.28 15:21 기사입력 2021.07.28 14:47

댓글쓰기

무관중 전환으로 자원봉사자 줄었으나 개수 조정 안 해

도쿄올림픽 자원봉사자 도시락 매일 수천 개씩 버려져
썝蹂몃낫湲 븘씠肄


2020 도쿄올림픽 자원봉사자를 위한 도시락이 매일 수천 개씩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일본 JNN의 보도에 따르면 올림픽 경기장에 매일 배달되는 수많은 양의 도시락과 빵은 대부분이 손도 대지 않은 채 버려지고 있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경기가 무관중으로 전환돼 자원봉사자 수가 크게 줄었으나 이에 맞게 도시락 개수가 조정되지 않았다. 필요 이상의 음식물이 소비되지 않은 채 폐기 처분됐다. 관계자는 JNN에 "매일 인원수에 맞지도 않는 많은 양의 음식을 받고 있어 감당하기가 어렵다"라고 말했다.


JNN은 도쿄 국립경기장으로 배달된 음식물이 쓰레기통으로 향하는 영상을 공개하며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언급하며 지속가능성을 고려하겠다고 했지만, 도시락 인원수도 제대로 조정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문제와 관련해 소통하고 있다"라며 "상황을 개선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