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표 시점 제각각…'美 대선 우편투표 전쟁 예고'

최종수정 2020.10.30 13:36 기사입력 2020.10.30 12:19

댓글쓰기

미네소타 법원, 선거일까지 도착해야 집계 판결
연방법원, 펜실베이니아·노스캐롤라이나선 민주당 손들어줘

개표 시점 제각각…'美 대선 우편투표 전쟁 예고'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가 급증하며 투표용지 도착 시점과 개표 시한에 대한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에 유리한 우편투표 개표 시한을 제한해야 한다는 입장이고, 민주당은 조금이라도 개표 시한을 늘리기 위해 팽팽한 법정 공방을 벌이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네소타주 제8 순회 항소 법원은 미네소타주에서 오는 11월3일 선거 당일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용지를 집계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당초 미네소타주는 선거일 후 일주일 내에 도착한 우편투표용지를 개표할 계획이었다.

법원 판결에 따라 미네소타주는 선거 당일 오후 3시 이전에 도착한 투표용지만 개표할 수 있다. 이날 선고에 앞서 미네소타주 국무부 장관은 패소할 경우 연방대법원에 항소할 뜻을 밝히고 있어 공방은 선거 직전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남아 있다.


이번 판결 후 민주당측은 비상이 걸렸다. 에이미 클로버샤(민주) 미네소타 상원의원은 민주당 지지자들에게 더이상 우편투표를 하지 말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반면 제니퍼 캐너해 미네소타 공화당 의장은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캠프와 미네소타주 공화당은 선거일인 11월3일 이후에 접수되는 모든 우편투표용지를 분리할 것을 주 대법원이 명령하게 해달라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우편투표용지가 분리되지 않으면 불법적이고 시기적으로 부적절한 우편투표로 선거 결과가 왜곡될 수 있다"면서 "법원이 바로잡는 게 불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네소타 주지사는 민주당 소속이다. 민주당에 유리하게 개표 절차를 진행하려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 측이 막아서고 있는 셈이다.


우편투표 개표 기한 연장 여부는 주요 경합주에서 쟁점 사안으로 부상했다. 연방대법원은 지난 28일에는 핵심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주와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우편투표 개표 기한 연장을 허가했다.


연방 대법원은 이날 또다시 노스캐롤라이나의 우편투표 개표 기한 연장을 제한해달라는 트럼프 캠프 측의 요청을 거부했다. 이는 펜실베이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가 치열한 경합주인 점을 감안하면 공화당에는 불리하지만 민주당에는 유리한 판결이다. 펜실베이니아는 20명의 대의원이 걸린 핵심 경합주지만 바이든이 앞서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이 막판 공세를 집중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3일 전인 31일에도 이곳에서 유세를 예정하고 있다.


우편투표 개표 기한 연장 여부는 득표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민주당과 공화당은 대법원의 판단 하나하나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미 역사상 가장 격렬한 소송전이 벌어지는 선거"라고 평가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