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日이 먼저 수출규제 재검토 의향 보여 지소미아 종료 연기"

최종수정 2019.11.23 19:03 기사입력 2019.11.23 17:59

댓글쓰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가 임박한 22일 서울도서관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 지소미아는 오늘 자정을 기해 종료된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막판까지 노력한다는 입장이지만, 현재로선 극적인 반전보다 그대로 종료될 공산이 크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가 임박한 22일 서울도서관에서 바라본 청와대 모습. 지소미아는 오늘 자정을 기해 종료된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막판까지 노력한다는 입장이지만, 현재로선 극적인 반전보다 그대로 종료될 공산이 크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청와대는 23일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의 연기를 결정한 배경에 대해 "일본이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 재검토 의향을 전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설명하며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당국 간 대화가 복원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이 먼저 재검토 입장을 전해 전일 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켰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다만 "우리는 언제든지 대화로 문제를 풀어가고자 하지만 현 상황이 계속 해결되지 않으면 WTO 제소 절차 등이 언제든지 재가동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대화의 기간에 대해서는 "날짜를 상정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막무가내로 기다릴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