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연쇄살인 '억울한 옥살이' 윤모씨, "당시 수사관 양심 있다면 사과하라"

최종수정 2019.10.26 19:33 기사입력 2019.10.26 16:43

댓글쓰기

박준영 변호사와 경기남부청 참고인 출석
윤씨 "이춘재, 지금이라도 자백해줘 고마워"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을 복역한 윤모(52)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변호인과 함께 출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을 복역한 윤모(52)씨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변호인과 함께 출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몰려 20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모(52)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윤씨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당시 수사 형사들의 사과를 거듭 촉구했다.


윤씨는 26일 오후 1시30분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재심 청구를 돕는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출석했다. 윤씨는 8차 사건 수사 당시 경찰의 가혹행위, 강압수사에 대해 진술하기 위해 이날 경찰에 나왔다.


취재진과 만난 윤씨는 "이춘재가 지금이라도 자백을 해줘서 고맙다"며 "그가 자백을 안 했으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고 내 사건도 묻혔을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윤씨는 당시 가혹행위가 어떻게 이뤄졌는지 묻자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몇차례 구타당했고 3일 동안 고문을 당하고 잠을 못잤다"고 답했다.


특히 윤씨는 "양심이 있으면 당당히 나와서 사과했으면 좋겠다"며 8차 사건 당시 경찰 수사관들에 사과를 요구했다. 당시 수사관들은 기억이 나지 않고, 고문할 이유가 없었다며 가혹행위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경찰은 앞서 화성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자백한 이후 한 차례 윤씨와 만났다.


윤씨는 1988년 9월16일 당시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에서 박모(당시 13)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8차 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돼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0년간 옥살이를 하다가 2009년 가석방됐다. 윤씨는 1심 이후 줄곧 무죄를 주장해왔다.


한편 윤씨는 박 변호사와 함께 재심 청구를 준비하고 있다. 경찰은 윤씨 측의 정보공개 청구에 따라 당시 사건과 관련한 9개의 문건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